UPDATED. 2024-06-20 00:33 (목)
'4타수 무안타' 추신수, 시작부터 꼬이며 2G 연속 무안타
상태바
'4타수 무안타' 추신수, 시작부터 꼬이며 2G 연속 무안타
  • 강두원 기자
  • 승인 2014.05.17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회말 첫 타석 삼진 상황, 높은 공에 구심 스트라이크 선언하며 추신수에 허탈함 선사해

[스포츠Q 강두원 기자] 메이저리그 구심들의 들쭉날쭉한 스트라이크존으로 추신수(32·텍사스 레인저스)가 2경기 연속 타격감을 찾지 못했다.

추신수는 17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2014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블루제이스전에 1번 좌익수로 선발 출장했지만 4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전날 휴스턴전에서도 5타수 무안타로 안타를 신고하지 못했던 추신수는 이날 경기에서 토론토 선발 드류 허치슨의 구위에 눌러 출루조차 성공하지 못했다.

그러나 여전히 추신수에만 이해할 수 없는 판정들이 이어지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추신수는 1회말 첫 타석에 들어서 3구 삼진을 당했다. 하지만 마지막 3구째는 스트라이크존 위를 벗어난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구심은 스트라이크를 선언했고 추신수는 허탈한 웃음을 지으며 덕아웃으로 향했다.

3회 2루수 앞 땅볼로 물러난 추신수는 6회와 9회 나란히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나며 2경기 연속 무안타를 기록했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315에서 0.305로 하락해 3할 타율 유지에 힘써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텍사스는 1번부터 7번까지 안타를 단 1개밖에 뽑아내지 못하며 빈공에 시달린 끝에 0-2로 패했다. 텍사스가 총 안타개수는 3개였다.

텍사스 선발로 나선 다르빗슈 유는 8이닝 동안 삼진을 11개나 잡아내며 5피안타 3볼넷 2실점했지만 타선의 지원을 전혀 받지 못한 채 시즌 2패째(3승)를 떠안게 됐다.

kdw0926@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