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3-28 09:46 (화)
한계 없는 스펙트럼, '비비지'이기에 [SQ현장]
상태바
한계 없는 스펙트럼, '비비지'이기에 [SQ현장]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3.01.31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진=스포츠Q(큐) 글 김지원 · 사진 손힘찬 기자] 한계 없는 색깔의 그룹 비비지(VIVIZ)가 성숙하고 시크한 '블랙'을 장착했다.

3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그룹 비비지의 세 번째 미니앨범 '베리어스(VarioUS)'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비비지는 타이틀곡 '풀 업(PULL UP)'과 수록곡 '쏘 스페셜(So Special)' 무대를 최초 공개했다.

신비는 "컴백마다 늘 그렇듯이 긴장되고 떨린다. 열심히 준비한 과정들이 느껴졌다면 뿌듯한 무대가 될 것 같다. 열심히 준비했으니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은하는 "매 컴백마다 긴장하게 되는데 팬분들이 좋아해주시는 거 같아서 힘내서 준비할 수 있었다"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사진=스포츠Q(큐) DB]
[사진=스포츠Q(큐) DB]

 

앨범명 '베리어스'는 여러 가지의, 다양한이라는 뜻으로 이는 장르에 구분이 없는 비비지의 다양한 모습을 표현하며 'V’는 VIVIZ를, 'US'는 우리라는 뜻을 강조하기 위해 대문자로 표기하여 ‘여러 가지 모습의 다양한 색깔을 가득 담은 우리’를 담아낸 앨범명이다.

엄지는 "지금까지 다양한 곡들 녹음해봤지만 새로운 느낌의 곡들이 많아서 팬분들에게 새로운 모습 보여줄 수 있는 앨범이겠구나 생각이 들었다"면서 "메인 컬러도 블랙으로 시크하고 강렬한 인상을 담아봤다. 개인적으로는 지금 저희 나잇대에 소화할 수 있는 멋짐을 이번 앨범에 많이 담았다는 생각이 든다"고 새 앨범을 소개했다.

타이틀곡 '풀 업'은 그루비한 베이스 위에 펼쳐지는 중독성 있는 멜로디와 브라스 사운드가 인상적인 곡이다. 함부로 타인을 정의 내리고 평가하는 이들을 조준하는 거침없는 가사로 카타르시스를 선사하며, 강렬하고 짜임새 있게 구성된 퍼포먼스와 가사를 직관적으로 표현한 포인트 안무로 보는 즐거움을 더한다.

엄지는 "수록곡이나 스페셜 무대에서만 보여드렸던 강렬하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타이틀곡을 통해 제대로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파격 변신의 이유를 전하면서, "풀 업을 지금보다 경험이 없거나 여유 없었을 때 했었다면 조금 헤멨을 것 같다. 지금의 경험과 연차, 지금 이 나이에 이 컨셉 만나서 재밌게 즐기면서 할 수 있는 게 아닐까 생각이 든다"고 새롭게 보여줄 성숙한 모습을 향한 기대를 끌어올렸다.

 

[사진=스포츠Q(큐) DB]
[사진=스포츠Q(큐) DB]

 

멤버들은 타이틀곡에 담긴 파격적인 메시지에 놀라기도, 공감하기도 했다. 은하는 "사실 타인의 시선을 신경쓰지는 않는다. 처음 가사 받고 '너무 강하다' '우리가 이런 가사를?' 이라고 생각하면서 버겁게 느끼기도 했다"면서도 "연습하면서 당당해지자, 강해지자라는 마인드를 장착하려고 했더니 저희 노래가 됐다"고 고백했다.

이어 엄지는 "저는 신경 쓰는 편이다. 오래 활동하면서 잡음들에 어떻게 대처해야하는지 스스로 생각을 많이 해봤는데 조언을 받아들여아 할 때도 있고, 그렇지 않을 때도 있더라. 당당한 자아를 꺼내기 어려워하시는 분들이 노래 들으시면서 가끔은 꺼내도 좋구나 생각하셨으면 좋겠다"고 곡의 포인트를 전했다. 신비는 "첫 가사가 '내 얘기 그만 떠들어'인데 저희는 저희 얘기 많이 떠들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타이틀곡 이외에도 스윙 리듬 기반의 ‘블루 클루(Blue Clue)’, 대담한 가사가 특징인 ‘러브 오어 다이(Love or Die)’, 칠한 무드의 어반 R&B 곡 ‘바닐라 슈가 킬러(Vanilla Sugar Killer)’, 펑키하면서도 동화 같은 사운드가 돋보이는 ‘오버드라이브(Overdrive)’, 따뜻한 감성의 ‘쏘 스페셜’까지 완성도 높은 총 6곡이 수록된다.

비비지로서 선보이는 세 번째 앨범인만큼, 더욱 조화로워진 멤버들의 성장이 돋보인다. 엄지는 "앨범 수록곡 들을 때 멤버 세 명의 목소리가 잘 어우러지면서도 각자 개성과 특징, 포인트가 잘 살려져있더라. 1년 새 성장이 느껴졌다. 자신의 색깔을 찾으면서 스펙트럼이 더 넓어질 수 있겠다는 기대도 있었다"고 전했다.

가요계 대표 '경력직 신인'으로 활약을 펼치고 있는 비비지는 지난 16일 여자친구 데뷔 8주년을 기념해 멤버들과 만난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엄지는 "언제 8주년 됐나 싶을 정도로 감회가 새롭다. 모든 활동이 소중한 자양분"이라며 "1주년, 1주년이 너무 소중했다. 8년이나 모였다니 너무 감사하다는 생각이 든다. 앞으로 돌아올 기념일들도 너무 기대된다"고 소감을 전했다.

 

[사진=스포츠Q(큐) DB]
[사진=스포츠Q(큐) DB]

 

지난해 2월 9일 재데뷔한 비비지는 어느덧 데뷔 1주년을 앞두고 있다. 지난 1년 동안 쉼 없이 달려온 비비지는 "앨범 준비하면서 전혀 힘들지 않았다"며 나아갈 활동을 향해서도 당찬 각오를 밝혔다.

은하는 "비비지가 뒷 글자 두개만 읽으면 '비지'다. 바쁘게 살고 싶다"고, 엄지는 "재작년에 특히 활동에 목말라 있었기 때문에 빨리 활동하고 바쁘게 지내고 싶다는 생각이 가장 컸다"며 "저희를 기다려주시고 좋아해주시는 나비(팬덤)분들이 원동력이었다"고 감사를 전했다. 

이어 신비는 "2022년은 팀 색깔에 맞게 비비드하고 다양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는 1년이었다. 앞으로도 변화무쌍한 비비지의 앨범들 많이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앞으로의 포부도 전했다.

이날 엄지는 "다양한 콘셉트 해봤고 하나의 길도 걸어와봤기 때문에 음악적으로 한계를 두지 않고 도전하고 싶다. 셋의 이미지 자체는 확실하다고 생각한다. 무슨 색을 입혀도 강렬하게 빛날 수 있는 팀이다. 삼원색도 각자 강렬하지만 어떻게 조합하느냐에 따라 다른 색이 되는 것처럼, 저희 팀 이름처럼 비비드하게 뻗어나가는 팀이라고 생각해주셨으면 한다"고 비비지만의 차별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신비는 "모든 분들에게 빨리 보여드려야하는 무대라고 생각하며 준비해서 음악방송이 가장 기대된다. 저희도 궁금하고 떨리고 기대되기 때문에 사랑의 눈으로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은하는 "2022년은 새롭게 시작하는 해였다면 올해는 각인시키는 해라고 생각한다. 열심히 활동하고 사랑받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활동 각오를 전했다.

비비지는 31일 오후 6시 미니 3집 '베리어스'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같은날 8시 컴백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팬들을 만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