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4 17:44 (금)
티몬X베스티안재단, 전신 41% 화상환자 돕는 '소셜기부'
상태바
티몬X베스티안재단, 전신 41% 화상환자 돕는 '소셜기부'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3.06.29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티몬이 화상전문재단 베스티안재단(이하 베스티안재단)과 전신 41% 화상의 고통을 견뎌내고 있는 지현씨를 돕기 위한 소셜기부를 마련했다.

티몬은 "내달 4일까지 전신화상의 고통을 홀로 이겨내고 있는 엄마 지현씨(가명)에 희망을 전하는 ‘소셜기부’를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티몬에 따르면 20년 전 이혼 후 자녀들과 떨어지게 돼 홀로 생계를 이어갔던 지현씨는 앙심을 품은 동업자의 방화로 전신 41%, 3도 화상을 입고 2번의 긴급 수술 후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티몬 제공]
[사진=티몬 제공]

 

최근 성인이 된 자녀들과 재회해 새로운 삶을 꾸리고 있었으나 불의의 사고를 당했다. 심적인 충격과 함께 2주간의 입원 기간 발생한 의료비만 1900만원이 넘어섰다. 사업마저 대출로 이어가고 있어 경제적 부담까지 이중고를 겪고 있다. 화상부위가 넓고 깊어 사망가능성까지 논의될 만큼 건강이 악화된 지현씨가 집중치료를 받고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따뜻한 관심과 도움이 절실하다.

고객들은 오는 4일까지 티몬 소셜기부로 2000원부터 1만원까지 자유롭게 기부할 수 있다. 모금액은 수수료와 사업비 등을 제하지 않고 전액 지현씨를 위해 전달, 치료비와 생계비로 지원할 계획이다. 구체적인 사용 내역은 다음 베스티안재단과의 소셜기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수현 티몬 경영지원본부장은 “화상 치료는 반복적인 재건 수술에 장기간의 입원, 재활치료가 필요해 많은 도움이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베스티안재단과 저소득층 화상환자들이 걱정없이 치료를 받고 건강한 일상으로 회복하는 데 힘이 되어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티몬은 베스티안재단과 지난해 3월 사회공헌 업무협약 체결 후 화상환자 인식개선 및 의료비 지원, 복지향상 등을 위한 소셜기부를 수차례 진행해 오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