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4 08:09 (토)
청년 80%가 미혼, 30년 뒤 큰일 났다
상태바
청년 80%가 미혼, 30년 뒤 큰일 났다
  • 스포츠Q
  • 승인 2023.12.06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청년(19∼34세) 5명 중 4명은 미혼인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20%인 1000만명이 청년이었지만, 약 30년 뒤 절반 수준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측됐다.

통계청은 이런 내용을 담은 '인구주택총조사 결과로 분석한 우리나라 청년 세대의 변화'를 27일 발표했다.

[그래픽=연합뉴스]

◇ 우리나라 인구 20%가 청년…2050년에는 11%로 하락

2020년 기준 청년 세대 인구는 1021만3000명으로 우리나라 총 인구(5013만3000명)의 20.4%를 차지했다. 5년 전인 2015년에 비해 인구는 48만3000명, 비중은 1.1%포인트 하락했다.

청년 세대 인구가 차지하는 비중은 1990년 31.9%(1384만9000명)를 정점으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통계청 장래인구추계에 따르면 청년 세대 인구는 지속해서 하락해 2050년에는 521만3000명으로 예측된다. 저출생 등으로 약 30년 뒤에 청년 인구가 절반으로 줄어드는 것이다.

총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11.0%로 절반가량 하락할 것으로 예상됐다.

◇ 청년 세대 82%가 미혼…20%는 '1인 가구'

2020년 청년 세대 중 미혼인 사람은 783만7000명이었다. 전체 청년 인구의 81.5%로 5년 전인 75.0%보다 비중이 6.5%포인트 높아졌다.

성별로 보면 청년 남자의 86.1%가, 여자의 76.8%가 미혼이었다.

연령대별로는 평균 혼인 연령대인 30∼34세에서 56.3%가 미혼이었다. 20년 전인 2000년(18.7%)에 비해 37.6%포인트 높아졌다.

25∼29세에서는 87.4%가 미혼으로 같은 기간 33.2%포인트 높아졌다.

가구 유형별로 보면 청년 세대 중 1인 가구는 20.1%(193만5000명)였다. 1인 가구 비중은 2000년 6.6%에서 2010년 12.6% 등으로 지속해 상승세다.

청년이 혼자 사는 이유로는 '본인의 직장 때문'이 55.7%로 가장 많았다. '본인의 독립 생활'(23.6%), '본인의 학업 때문'(14.8%) 등이 뒤를 이었다.

1인 가구 청년의 거주 형태는 월세(58.2%), 전세(26.6%), 자가(10.5%) 등의 순이었다. 거처 유형은 단독주택(50.8%), 아파트(20.8%), 오피스텔 등 주택 이외의 거처(14.9%) 등의 순으로 많았다.

[그래프=통계청 제공]

청년 가운데 부모와 동거하는 비중은 55.3%(532만1000명)이었다.

만 20∼34세 청년 중 부모의 도움을 받아 생활비를 충당하는 비중은 29.5%였다. 본인(배우자 포함)의 일 등을 통해 충당하는 비중은 65.2%였다.

부모와 동거하는 경우 부모의 도움을 받는 비중이 41.8%로 혼자 사는 청년 세대(20.5%)보다 높았다.

◇ 청년

청년 세대의 53.8%(549만1000명)는 수도권에 거주했다. 청년 세대의 수도권 거주 비중은 2005년 51.7%로 올라선 이후 과반을 유지하고 있다.

2020년 출생지를 떠나 다른 권역으로 이동한 청년은 수도권에서 46만2000명, 중부권에서 41만8000명, 호남권에서 42만7000명, 영남권에서 67만5000명이었다.

중부권에서 83.1%, 호남권에서 74.5%, 영남권에서 75.9%가 각각 수도권으로 이동했다. 비수도권에서 이동한 청년(152만명) 중 77%(117만8000명)가량이 수도권으로 이동한 셈이다.

[그래프=통계청 제공]

청년 중 대학 이상 졸업자 비중은 53.0%(509만8000명)이었다. 5년 전에 비해 비중이 1.2%포인트 감소했다.

경제활동을 하는 청년 비중은 62.5%(601만2000명)였다. 여성 중 61.1%가, 남성 중 63.9%가 경제활동을 했다.

남녀 간의 경제활동 비중 격차는 2000년 23.6%포인트에서 2020년 2.7%포인트로 축소됐다.

재학·휴학 등 학업 중인 상태에서 경제활동을 하는 비중은 2020년 28.4%로 2000년(13.3%)보다 2배가량 늘었다. [연합뉴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