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4 22:45 (금)
'데뷔' 키스오브라이프, '개성+시너지'로 글로벌 정조준 [SQ현장]
상태바
'데뷔' 키스오브라이프, '개성+시너지'로 글로벌 정조준 [SQ현장]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3.07.05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나루=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4인조 신인 걸그룹 '키스오브라이프(KISS OF LIFE)'가 데뷔 앨범부터 전 멤버 솔로곡을 싣는 자신감과 함께 여름 가요계에 도전장을 내민다.

5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키스오브라이프 데뷔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키스오브라이프 멤버 쥴리, 나띠, 벨, 하늘은 첫 미니 앨범 타이틀곡 '쉿(Shhh)' 무대를 최초 공개하고, 가요계에 첫 발을 내딛는 소감을 밝혔다.

나띠는 "멤버들과 무대에 설 수 있어서 영광스럽다. 데뷔가 항상 멀게만 느껴졌는데 무대 설 수 있어서 기쁘고 꿈만 같다. 앞으로 열심히 할 테니 지켜봐달라"고 데뷔 소감을 전했다.

 

[사진=S2엔터테인먼트 제공]
벨(왼쪽부터), 나띠, 쥴리, 하늘 [사진=S2엔터테인먼트 제공]

 

팀 이름이자 데뷔 앨범명 '키스오브라이프'는 '인공호흡, 활력소'이라는 의미를 바탕으로 음악을 통해 자유로움을 추구하며 진실한 자아를 찾겠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리더 쥴리는 "K팝에 새로운 생명력을 불어넣는 아티스트가 되겠다는 포부를 담았다"고 소개했다.

키스오브라이프는 솔로 활동을 통해 뛰어난 실력과 글로벌 팬덤을 확보한 나띠, 데뷔 전부터 K팝 프로듀서로서 활약하며 팀의 음악적 활동의 중심을 맡은 벨, 강렬한 카리스마와 실력으로 무장한 쥴리, 매력적인 비주얼과 매력을 지닌 하늘까지 4인조로 구성됐다.

앞서 오디션 서바이벌 '식스틴', '아이돌학교' 등으로 얼굴을 알렸던 나띠는 "저는 솔로 데뷔를 먼저 했는데 멤버들과 다시 무대에 설 수 있어서 정말 든든하다. 멤버들 정말 멋진 친구들이다. 열심히 준비해서 이번엔 '진짜 나띠'를 보여주겠다"고 그룹 데뷔 소감을 밝혔다.

데뷔 전부터 르세라핌 '언포기븐(UNFORGIVEN)' 등 유명 K팝 곡 작업에 참여하며 프로듀싱 역량을 입증한 벨은 90년대 원조 댄스가수 심신의 딸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벨은 "아버지께서 평소 음악적 피드백을 많이 해주신다. 가수 데뷔도 엄청 기뻐하셨고, 오늘도 자리해주셨다"면서 "아빠랑 딸이지만 가수와 가수로서 앞으로 재밌는 작업할 수 있는 기회가 많이 생길 것 같아서 기대하고 있다"고 데뷔 소감을 밝혔다.

이어 "보이는 음악을 시작하면서 아무래도 마음가짐이 확실히 다르고 책임감도 막중하다. 제 인생에서 정말 큰 도전이자 터닝포인트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해서 기대하는 마음이 크다"고 앞으로의 각오도 전했다.

 

[사진=S2엔터테인먼트 제공]
벨(왼쪽부터), 나띠, 쥴리, 하늘 [사진=S2엔터테인먼트 제공]

 

키스오브라이프가 처음으로 세상에 내놓는 이번 앨범 타이틀곡 ‘쉿’은 타인에게 얽매이지 않는 자연스러운 자신들의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자유로움’을 추구하는 아티스트의 정체성을 알린다. 인상적인 후렴부와 힙합, 댄스 장르의 조화가 어우러져 각자의 개성을 표현해내는 멤버들의 매력이 돋보이는 곡이다. 멤버 벨이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  

앨범에는 타이틀곡에 이어 멤버 쥴리가 작사, 작곡에 참여하고 하늘이 작사에 힘을 보탠 단체곡 '안녕, 네버랜드'를 통해 음악적 역량을 드러냈으며, 나띠의 ‘슈가코트(Sugarcoat)', 벨의 '카운트다운(Countdown)', 쥴리의 '키티 캣(Kitty Cat)', 하늘의 '플레이 러브 게임스(Play Love Games)' 등 멤버 전원의 솔로곡을 통해 각자의 개성을 앨범 안에 녹였다.

쥴리는 "저와 하늘, 나띠는 아직 작사 작곡에서 많이 부족하지만 늘 하고 싶었던 거라 저희가 참여한 곡으로 데뷔 활동 할 수 있어서 뜻 깊은 것 같다. 각자 솔로곡을 통해 더 몰입하면서 활동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 멤버 솔로곡을 담은 소감을 밝혔다.

'걸그룹 전성기'라고 불리는 요즘, 당당하게 가요계에 첫 발을 내딛은 키스오브라이프의 강점은 무엇보다 탄탄한 실력이다. 쥴리는 "데뷔부터 멤버 전원이 솔로곡을 소화할 수 있는 실력이 있다는 게 저희의 가장 큰 차별점"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키스오브라이프로 모였을 때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것이 포인트"라며 남다른 자신감을 드러냈다.

 

[사진=S2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S2엔터테인먼트 제공]

 

나띠(태국), 벨(한국·미국), 쥴리(한국·미국), 하늘(한국)까지 다국적 멤버로 구성된 키스오브라이프는 데뷔부터 해외 시장을 정조준하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롤모델을 묻는 질문에 벨은 "멤버들과 팝을 함께 즐겨듣기도 하고 어릴 때부터 영향을 많이 받았다. 많은 해외 아티스트들에게서 영감 받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어 쥴리는 "저희 멤버들이 다양한 나라의 언어 할 수 있는 멤버로 구성됐다. 글로벌 활동도 계획하고 있고, 글로벌 팬들과 소통할 준비가 돼 있으니 앞으로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포부를 밝혔다.

'괴물신인'이라는 수식어를 갖고 싶다는 염원을 전하기도 한 쥴리는 "많은 선배님들과 함께 무대 설 수 있다는 것만으로 영광이다. 그 안에서 키스오브라이프의 색깔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며 "좋은 음악, 멋진 무대로 키스오브라이프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가겠다"고 데뷔 목표를 전했다.

이어 벨은 "열심히 해온 만큼 각자 가지고 있는 끼를 마음껏 발산해서 보여드리도록 하겠다"며 "앞으로 좋은 음악으로 좋은 에너지 전달하는 그룹 되겠다"고 덧붙였다.

당당히 올해의 신인상을 노리는 '괴물신인' 키스오브라이프는 5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한 데뷔 앨범 발매를 시작으로 다양한 음악 방송에 출연해 본격적인 데뷔 활동에 나선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