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5 23:07 (월)
신한카드-유니세프, 미래세대 보호 프로젝트 공동 추진
상태바
신한카드-유니세프, 미래세대 보호 프로젝트 공동 추진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3.09.13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신한카드가 유니세프(UNICEF)한국위원회와 손잡고 아동·청소년 보호에 나선다. 

신한카드와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13일 "미래세대 보호 프로젝트 진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정갑영 유니세프한국위원회 회장과 문동권 신한카드 사장은 서울 마포구 유니세프한국위원회 빌딩에서 만나 디지털 기술 발전에 따라 새롭게 대두되는 위험과 유해 요소로부터 아동·청소년을 안전하게 보호하는데 합의했다. 

문동권 신한카드 사장(왼쪽), 정갑영 유니세프한국위원회 회장. [사진=신한카드 제공]

신한카드와 유니세프는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다양한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먼저 국내에서는 심리적, 정서적 문제 등으로부터 건강한 마음을 유지하고 대처할 수 있도록 마음건강 문해력(Mental health literacy) 증진을 위해 국내 아동·청소년, 보호자, 교사를 대상으로 한 교육 및 학습자료를 지원하고, 지방자치단체와 연계해 국내 아동·청소년들에게 안전한 디지털 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해외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디지털 이용 능력을 함양할 수 있도록 교육을 진행함과 동시에 디지털 격차 해소를 위한 디지털 학습 기기 지원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신한카드는 교육 양극화 해소와 더불어 미래 인재 육성을 위해 2010년부터 ‘아름인 도서관’ 프로젝트를 진행해 지역아동센터, 사회복지관, 어린이 병동 등 국내외 비영리 기관에 총 536개의 도서관을 개관했다. 또한 포용적 금융 실천을 위해 디지털 취약계층, 장애인, 자립준비청년들을 대상으로 맞춤형 금융교육을 진행하며, CDR 경영 실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CDR 경영(Corporate Digital Responsibility)이란 상생경영 차원에서의 디지털 격차 해소 등 디지털 사업 전반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노력을 의미하는 것으로 신한카드가 2021년 내놓은 개념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로 국내외 아동·청소년들에게 안전한 디지털 환경과 학습의 기회를 제공해 새로운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미래세대가 건강한 마음으로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유니세프와 추진하여 CDR 경영을 확산하고자 한다”며 “향후 신한카드는 신한금융그룹의 ESG 슬로건인 ‘Do the Right Thing for a Wonderful World(멋진 세상을 향한 올바른 실천)’을 바탕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상생 경영을 지속 실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갑영 유니세프한국위원회 회장은 "디지털 격차를 줄이기 위한 노력은 미래 노동시장의 격차 해소와 전문인력 양성이라는 면에서 어린이의 미래에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며 "빈부와 지역에 상관없이 어린이가 자신의 잠재력을 개발하고 건강한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약속해주신 신한카드 임직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유니세프는 현재 베트남에서 교육부, 정보통신부 등과 함께 디지털 기기 사용, 데이터 검색, 콘텐츠 제작, 온라인 안전 교육 등 다방면의 디지털 기기 활용 교육을 지원하고 있다.

유니세프는 유엔아동권리협약에 아동권리 증진에 대한 역할이 명시적으로 언급된 유일한 기관으로서 전 세계 어린이를 위해 보건, 영양, 식수·위생, 교육, 보호, 긴급구호 등의 사업을 펼치는 유엔 산하 기구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유니세프를 한국에서 대표하는 기관으로 전 세계 어린이를 위한 기금을 모금하고 유니세프아동친화사회 만들기 사업 등을 통해 국내 어린이 권리를 증진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