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1 01:01 (금)
피프티 피프티 반격, 템퍼링 주장 반전 맞나
상태바
피프티 피프티 반격, 템퍼링 주장 반전 맞나
  • 나혜인 기자
  • 승인 2023.10.13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나혜인 기자] 그룹 피프티 피프티 멤버 4인이 소속사 어트랙트를 상대로 공개적인 반격을 시작했다.

피프티 피프티 멤버 4인 키나, 새나, 시오, 아란은 12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소속사는 근거 없는 프레임를 거둬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4인 인스타그램 계정은 전속계약 분쟁이 불거진 후 8월 17일 입장문을 밝히기 위해 개설됐다. 이후 2개월 만에 업로드된 글에는 전홍준 어트랙트 대표의 실체를 밝히겠다는 예고가 담겼다. 

피프티 피프티(FIFYT FIFTY) [사진=스포츠Q(큐) DB]
피프티 피프티(FIFYT FIFTY) [사진=스포츠Q(큐) DB]

이들은 전홍준 대표와 외주용역업체 안성일 더기버스 대표 사이에서 오간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첨부하며 "소속사는 아직도 멤버들의 해명 요구에 적절한 답변을 회피하고, 근거 없는 프레임으로 멤버들을 욕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공개된 내용에는 전홍준 대표가 타 소속사 스타크루이엔티의 선급금 부채를 피프티 피프티에게 50억원 투자한 것으로 모의했다는 상세 내용이 포함됐다. 

이에 피프티 피프티 멤버들은 마이너스 및 플러스를 포함한 투명한 정산처리와 내역을 요구했지만 소속사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사진=피프티 피프티 입장문 인스타그램]
[사진=피프티 피프티 입장문 인스타그램]

멤버들은 "소속사는 멤버들에게 보낸 정산서 상 30억원 비용을 부과했지만 2023년 10월 현재까지도 관리운영비 33억원과 예금 17억원에 대해 상세하게 밝히지 않고 있다"며 "멤버들이 요구하는 구체적 자료들을 제공하지 않았기에 멤버들이 직접 프로듀싱과 회계를 담당했던 더기버스 외주업체사에게 자료와 소통을 요구했다"고 더기버스와이 템퍼링 의혹을 해명했다.

이어 "이런 노력까지도 템퍼링이라는 허위로 가두려 든다면 전홍준 대표님은 이 사건 관련한 사실을 회피하고 오직 근거 없는 템퍼링이라는 프레임 안에 멤버들을 가두고 공격하는 것으로 판단할 수밖에 없다"며 "그간 저희가 건강을 망쳐가며 감시와 통제 속에 활동했던 모든 것을 공개할 것"이라고 폭로전을 예고했다.

피프티 피프티는 6월 19일 어트랙트가 정산자료를 제공하지 않고 멤버의 신체적·정신적 건강관리 의무 등을 이행하지 않았다며 전속계약 해지를 요청했다.

이 과정에서 어트랙트 측은 더기버스가 템퍼링(타 소속 아티스트 및 선수와 기존 계약이 끝나기 전 접촉하는 행위)을 시도했다고 주장했고, 공방 끝에 8월 28일 피프티 피프티의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이 기각됐다. 안성일은 용역업무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회사의 자금을 횡령한 사실로 저작권료 가압류 상태에 빠졌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