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6 10:11 (월)
한화, 신축구장 사용·수의계약… 2025년부터 25년간 [프로야구]
상태바
한화, 신축구장 사용·수의계약… 2025년부터 25년간 [프로야구]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3.11.24 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진수 기자] 한화 이글스가 2025년부터 2049년까지 신축구장 베이스볼드림파크(가칭)을 사용한다.

한화는 “22일 연고지 대전광역시와 베이스볼드림파크에 대한 사용·수익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한화 이글스를 포함한 한화그룹은 대전시에 총 486억원을 지불하고 구장의 사용권과 네이밍라이츠(명명권), 광고권 등의 수익권을 보유하게 된다.

한화 이글스의 신축구장 이미지. [사진=한화 제공]
한화 이글스의 신축구장 이미지. [사진=한화 제공]

박찬혁 한화 이글스 대표이사는 "한화는 그동안 대전시와 함께 신축구장을 대전 시민들의 365일 문화공간이자 한국 프로야구를 대표하는 미래지향적이자 차별화된 구장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구단의 여러 가지 제안을 수용해 주신 대전시에 감사드리며 개장까지 남은 기간 동안 구단이 할 수 있는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화는 홈 프렌들리 콘셉트에 맞춘 비대칭성의 구현, 선수와 팬·시민 편의성 제고 등을 위한 100개 이상의 항목에 대한 기본설계 수정안을 대전시에 제안했다. 대전시가 그중 거의 대부분 안을 전향적으로 받아들이면서 아시아권 최초 복층불펜, 인피니티풀 등을 포함하는 그동안 한국 프로야구에서 볼 수 없었던 신축구장이 탄생하게 됐다.

한화의 신축구장 이미지. [사진=한화 제공]
한화의 신축구장 이미지. [사진=한화 제공]

현재 한화가 사용하고 있는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는 KBO리그 10개 구단의 홈구장 중 가장 오래됐다. 1964년 개장해 올해로 60년째가 됐다.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구장이지만 시설이 노후화 돼 꾸준히 신축구장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에 대전시가 베이스볼드림파크 건립을 결정해 2025년 개막전부터 사용하기 위한 공사를 진행 중에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