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9 17:11 (금)
배민 자회사 비-로보틱스, 30억원 규모 투자 유치
상태바
배민 자회사 비-로보틱스, 30억원 규모 투자 유치
  • 김석진 기자
  • 승인 2023.12.13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석진 기자] 비-로보틱스가 3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의 자회사 비-로보틱스는 13일 "글로벌 모바일 앱 제작사인 치타모바일(Cheetah Mobile)로부터 3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비-로보틱스는 2019년 배달의민족에서 본격적인 서빙로봇 렌탈 서비스를 시작한 서비스 로봇 회사다. 배달의민족은 지난 2월 서빙로봇 자회사 비-로보틱스를 출범해 현재까지 1600개 매장에 2200여대의 서빙로봇을 보급하며 서빙로봇 연동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김민수 비-로보틱스 대표. [사진=우아한형제들 제공]
김민수 비-로보틱스 대표. [사진=우아한형제들 제공]

치타모바일 관계자는 비-로보틱스에 투자한 이유에 대해 “서비스 로봇 시장에서 기술을 활용해 삶을 개선하려는 비-로보틱스의 사명감에 깊이 공감했고, 임직원의 역량과 열정이 인상적이었다”며 “비-로보틱스가 가진 방대하면서도 체계적인 고객 데이터와 제품에 대한 기획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주력제품인 배민로봇 S모델로 서빙 기능을 넘어 테이블오더 연동 서비스와 로봇 제어 프로그램 등을 함께 제공하면서 이용자들의 높은 만족도를 얻고 있다. 지난 9월에는 한국소비자브랜드위원회가 주최하고 37만명의 소비자들이 투표한 ‘2023 올해의 브랜드 대상’에서 서빙로봇 분야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현재 서빙로봇 국산화와 보급대수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를 위해 자체 로봇 개발을 계획하고 외식업체 중심이었던 서빙로봇 보급 채널을 △스크린골프장 △PC방 △당구장 △물류센터 등으로 확대해가고 있다.

2021년 외식업전문기업 신화푸드그룹에 100대 이상을 보급한 바 있으며, 카카오VX스크린골프장에도 서빙로봇을 도입하는 등 본격적인 외연 확장에 나섰다.

치타모바일은 이번 투자를 계기로 자회사 오리온스타가 비-로보틱스와 폭넓게 협업함으로써 실용적이고 효과적인 AI 및 로봇 솔루션을 시장에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김민수 비-로보틱스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배민로봇이 국내 생산과 글로벌 진출까지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었다”며 “치타모바일의 자회사인 오리온스타와의 협업을 통해 글로벌 시장을 함께 개척하고 글로벌 서빙로봇 시장을 선도하며 업계 표준을 더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