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0 08:29 (토)
동아ST, SK바이오팜 ‘세노바메이트’ 30개국서 판다
상태바
동아ST, SK바이오팜 ‘세노바메이트’ 30개국서 판다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4.01.04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진수 기자] 동아에스티가 SK바이오팜과 손잡았다.

동아에스티는 “SK바이오팜과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의 한국을 포함한 동·서남아시아, 러시아, 호주, 뉴질랜드, 튀르키예 등 30개국 라이선스 인 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계약에 따라 동아에스티는 SK바이오팜으로부터 세노바메이트 국내외 30개국 공급을 위한 완제의약품(DP) 생산 기술을 이전받아 세노바메이트 30개국 허가, 판매 및 완제의약품 생산을 담당한다.

김민영 동아ST 사장(오른쪽)과 이동훈 SK바이오팜 사장(왼쪽)이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 라이선스 인 계약 체결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동아ST 제공]
김민영 동아ST 사장(오른쪽)과 이동훈 SK바이오팜 사장(왼쪽)이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 라이선스 인 계약 체결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동아ST 제공]

동아에스티는 국내에 2026년 세노바메이트를 급여 등재하고 출시할 계획이다. 동·서남아시아, 러시아,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29개국에서도 허가 및 공급을 추진할 계획이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뇌전증은 뇌졸중, 치매에 이어 세 번째로 흔한 신경계 질환이다. 의약품 표본 통계정보 유비스트 데이터에 따르면 2022년 국내 뇌전증 환자는 약 19만명, 시장은 약 1300억원 규모로 평가되고 있다.

이동훈 SK바이오팜 사장은 “한국 CNS 시장에 대한 전문성과 글로벌 네트워크 경쟁력을 갖춘 동아에스티와 협력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뛰어난 약효로 인정받고 있는 혁신 신약 세노바메이트의 혜택을 국내를 비롯한 여러 국가의 환자들에게 가장 빠르게 안정적으로 제공할 수 있는 파트너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민영 동아에스티 사장은 “뇌전증 환자들의 오랜 기다림에 부응하고자 우수한 효능의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가 조기에 공급될 수 있도록 SK바이오팜과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며 “한국을 포함한 30개국에 빠른 시일 내에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