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0 08:29 (토)
배민로봇-신스타프리젠츠, 주방자동화 MOU
상태바
배민로봇-신스타프리젠츠, 주방자동화 MOU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4.01.08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배민로봇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 자회사 비-로보틱스가 푸드로봇 개발사와 손을 잡았다. 

8일 배달의민족에 따르면 비-로보틱스는 신스타프리젠츠와 주방자동화 상품개발을 위한 포괄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국내 자영업 매장에 맞는 주방자동화 상품개발을 위해 체결된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곧 시범사업에 착수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배민로봇 활용 매장에서 신스타프리젠츠가 자체 개발한 푸드로봇 오토웍v2.0을 실제 운영에 적용함으로써 사용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이를 바탕으로 매장에서 사용하기에 적합한 조리로봇으로 추가개발을 추진하고, 적용 매장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민수 비-로보틱스 대표(왼쪽), 신종명 신스타프리젠츠 대표. [사진=배민로봇 제공]

신종명 신스타프리젠츠 대표는 “조리 가능한 인력 구인의 어려움, 인력교체 시 음식 질 저하, 비숙련 조리인력의 투입에 따른 위생 및 안전사고 우려 등 ‘체계화 되지 않은 주방과 높은 인건비’가 외식산업의 고질적인 문제점이었다”며 “자영업 사장님들의 어려움을 자동조리로봇을 통해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민수 비-로보틱스 대표는 “서빙로봇, 테이블오더, 포스는 물론 로봇 호출벨, 자동문 연동 등 홀에서의 매장 자동화를 구현해 고객의 주문부터 결제, 서빙까지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해나가고 있다”며 “이번 신스타프리젠츠와의 협약을 통해 홀을 넘어 주방까지 당사의 자동화 시스템을 확장해 외식업의 어려움을 해소하는데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로보틱스는 2019년 배달의민족에서 본격적인 서빙로봇 렌탈 서비스를 시작한 서비스 로봇 회사다. 지난해 2월 배달의민족에서 서빙로봇 자회사 비-로보틱스를 출범해 현재까지 1600여개 매장에 2200여대의 서빙로봇을 보급했고, 서빙로봇 연동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신스타프리젠츠는 주방자동화 기술로 외식 시장을 선도하는 국내 1세대 푸드테그 회사다. 다양한 푸드로봇을 개발하고 이를 트럭에 탑재해 이동 중 무인으로 조리하는 새로운 방식의 한식 배달사업을 미국 캘리포니아 실리콘밸리에서 올해 1분기 중 시작할 예정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