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8 21:45 (목)
아시안컵 8강 진출, 이동휘→홍석천 스타들도 가슴 졸였다
상태바
아시안컵 8강 진출, 이동휘→홍석천 스타들도 가슴 졸였다
  • 나혜인 기자
  • 승인 2024.01.31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나혜인 기자]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사우디아라비아를 극적으로 꺾고 아시안컵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에 스타들도 함께 기쁨의 환호를 내질렀다.

한국 축구대표팀이 31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승부차기 4골을 터트리며 드라마같은 승리를 맛봤다. 

이날 한국 축구대표팀은 사우디에 1골을 내어준 뒤 후반전까지 고전을 겪었다. 그러던 중 조규성이 후반 추가 시간에 1골을 넣으며 굳게 닫힌 사우디의 골문을 활짝 열었다. 경기는 1-1 무승부, 승부차기가 이어졌다. 이어 손흥민, 김영권, 조규성, 황희찬이 차례로 골을 넣으며 승부차기를 4-2 대승리로 완성했다.

조현우가 31일 오전 1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16강전 승부차기에서 사우디 3번 키커 사미 알나지의 슈팅을 막아내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조현우가 31일 오전 1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16강전 승부차기에서 사우디 3번 키커 사미 알나지의 슈팅을 막아내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특히 한국 축구대표팀 골문을 지키는 조현우가 사우디의 맹공격을 거듭 막아내자 로베르토 만치니 사우디 감독은 경기가 채 끝나기도 전에 화를 내며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후반 추가 시간부터 승부차기 결과가 나올 때까지 그 누구도 한국 축구대표팀의 승리를 섣불리 예측할 수 없었다.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극적인 승리에 생중계를 관람하며 응원를 보내던 스타들도 환호했다.

배우 이동휘는 8강 진출 확정 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인과 나눈 채팅을 업로드했다. 해당 사진에는 이동휘가 지인에게 "예측합니다. 패널티킥 가서 조현우가 다 막는다"라고 이야기하는 내용이 담겼다. 또한 사우디 감독의 중간 퇴장 비매너 행위를 꼬집 듯 "선수가 빼먹어서 죄송합니다"라는 멘트를 더했다.

코미디언 박준형은 "정말 연예인이 신기가 있다는 말이 사실일까. 이번에 막을 것 같아서 휴대전화로 찍었는데 진짜 막다니 헉"이라며 조현우가 사우디 키커의 승부차기를 막는 마지막 순간을 담은 영상을 게재했다. 박준형은 아내 김지혜, 자녀들과 경기 중계를 관람하며 "아무려면 어떠냐, 이겨서 다행임"이라는 말을 덧붙였다. 

[사진=이승윤, 박준형 인스타그램]
[사진=이승윤, 박준형 인스타그램]

졸인 가슴을 쓸어내린 이들도 있었다. 배우 오희준은 "피 말린다. 와"라는 글을 남겼고 코미디언 이승윤은 "고생하셨습니다. 감사합니다. 이제 발 뻗고 자겠습니다", 코미디언 심진화는 "꺄 심장 터지는 줄! 눈물이!"라고 감격을 표현했다.

방송인 홍석천은 "역시 포기하지마. 경기는 끝까지 아무도 모른다. 인생도 똑같다. 끝까지 최선를 다하자"라는 인생 교훈과 함께 "축하해요. 한국 축구 가즈아"라고 말하며 한국 축구대표팀을 향한 응원을 보냈다.

[사진=세븐 인스타그램]
[사진=세븐 인스타그램]

가수 세븐 또한 맥주와 함께 "GO! KOREA!"라고 말하며 집관 인증샷을 올렸고 가수 비오, 코드 쿤스트, 코미디언 김승혜 등은 8강 진출에 기뻐하며 소리 치는 생생한 영상을 올렸다.

한국은 카타르 아시안컵을 통해 64년 만의 우승을 꿈꾼다. 사우디와의 경기에서 승리한 한국은 오는 3일 오전 12시 30분 호주와 8강전을 치른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