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8 21:45 (목)
황선우·김우민 '날개' CJ제일제당, 파리올림픽도 동행
상태바
황선우·김우민 '날개' CJ제일제당, 파리올림픽도 동행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4.02.19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진수 기자] CJ제일제당이 수영 국가대표와 프랑스 파리로 향한다.

CJ제일제당은 “CJ제일제당이 후원하는 황선우와 김우민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과 2024 도하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며 대한민국 수영의 황금기를 이끌고 있다”며 “이런 성과 뒤에서는 선수들이 운동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보이지 않는 곳에서 손을 내민 CJ제일제당의 든든한 후원이 있었다”고 19일 밝혔다.

CJ제일제당은 2021년 황선우에 대한 개인 후원을 시작했다. 지난해 5월부터는 대한수영연맹을 후원하면서 대한민국 수영 발전에 기여해 왔다. 특히 올해에는 공식 스폰서로 후원 범위를 확대해 금전적인 지원뿐만 아니라, 선수단에 비비고 즉석 식품과 간식 등을 제공하며 선수들이 해외 전지훈련 혹은 대회장에서 최고의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게 도왔다.

CJ가 파리 올림픽 특별 전지훈련에 제품들을 지원했다. [사진=대한수영연맹 제공]
CJ가 파리 올림픽 특별 전지훈련에 제품들을 지원했다. [사진=대한수영연맹 제공]

CJ제일제당의 노력에 선수들은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며 최고의 파트너로의 상호 시너지를 내고 있다. 도하 세계수영선수권에서 황선우는 경영 자유형 200m에서 1분44초75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이는 부다페스트와 후쿠오카 대회를 포함해 3개 대회 연속 메달 수확이다. 황선우, 김우민, 이호준, 양재훈이 함께한 남자 계영 800m 결선에서 사상 최초로 은메달을 획득했다.

김우민은 경영 자유형 400m에서 3분42초71로 우승하며 박태환 이후 13년 만에 한국인 세계선수권 챔피언이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이처럼 황선우와 김우민의 금메달로 한국 수영은 세계선수권에서 역대 최고의 성과를 달성하며 다가오는 2024 파리 올림픽에서의 메달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2024 도하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자유형 200m 금메달 기념 사진. [사진=올댓스포츠 제공]
2024 도하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자유형 200m 금메달 기념 사진. [사진=올댓스포츠 제공]

CJ제일제당은 황선우와의 인연이 깊다. 2021년 무명 고교 선수였던 황선우의 잠재력을 높게 판단한 CJ제일제당은 황선우의 첫 개인 후원사가 돼 선수가 훈련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그 결과 도쿄 올림픽에서는 아시아 선수 최초로 100m 자유형 결승에 진출했고 2022년과 2023년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는 각각 200m 자유형 은메달과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CJ제일제당은 이제 파리로 시선이 향한다. 선수들에게 끊임없는 후원과 동기부여를 통해 다가오는 올림픽에서 메달에 도전한다. CJ그룹은 대한체육회와 코리아 하우스를 함께 운영하면서 한국 스포츠뿐만 아니라 음식, 문화 등 K콘텐츠를 전 세계에 소개하는데 앞장설 계획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항저우 아시안게임과 도하 세계수영선수권 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황선우와 김우민을 비롯해 대한민국 수영 선수들이 파리 올림픽에서도 좋은 성적을 내길 바란다"며 "CJ제일제당은 앞으로도 다양한 방면의 후원 활동으로 꿈지기 역할을 묵묵히 수행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