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0 08:29 (토)
KFA, ‘8기준’ 지키며 클린스만 후임 뽑아야 신뢰 회복
상태바
KFA, ‘8기준’ 지키며 클린스만 후임 뽑아야 신뢰 회복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4.02.22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진수 기자] 대한축구협회(KFA)는 위르겐 클린스만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을 선임하는 과정에서 정몽규 KFA 회장이 전력강화위원회의 절차를 무시했다는 비판에 놓여 있다.

정몽규 회장은 지난 16일 클린스만 감독 경질 소식을 전하면서 “(클린스만 감독 선임은) 파울루 벤투 전 감독 선임 때와 똑같은 프로세스(과정)”라며 후보군을 정한 뒤 우선순위를 정하고 면접을 거쳤다고 했다.

하지만 이 발언은 클린스만 전 감독의 독일 주간지 슈피겔 인터뷰와 대조적이다. 슈피겔 보도에 따르면 클린스만 감독은 FIFA(국제축구연맹) 기술연구그룹(TSG) 소속으로 참가한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정몽규 회장을 만났고 농담으로 “감독을 찾고 있나요?”라고 물었다고 한다. 그 질문에서 시작해 클린스만 감독이 대표팀 사령탑까지 올랐다는 것이다.

정해성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전력강화위원회 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해성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전력강화위원회 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누구 말이 맞는지 진위는 가려지지 않았다. 이런 상황에서 KFA가 축구 팬들의 신뢰를 되찾기 위해서는 차기 감독을 기준에 맞춰 잘 맞춰 선임할 수밖에 없다.

정해성 신임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은 21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전력강화위원 선임 배경과 새 대표팀 감독 선임을 위한 1차 회의 내용을 설명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차기 감독의 조건에 대해 8가지를 제시했다.

▲감독의 전술적 역량 ▲취약한 포지션을 해결할 육성 능력 ▲지도자로서 성과를 냈다는 명분 ▲풍부한 대회 경험을 갖춘 경력 ▲선수, 축구협회와 축구 기술·철학에 대해 논의할 소통 능력 ▲MZ 세대를 아우를 리더십 ▲최상의 코치진을 꾸리는 능력 ▲이상의 자질을 바탕으로 믿고 맡겼을 때 성적을 낼 능력이 새 감독에게 요구되는 자격이다.

정해성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전력강화위원회 회의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해성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전력강화위원회 회의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표님의 다음 A매치는 태국(3월 21일·26일)과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이다. 한 달도 남지 않은 시점이다. 정해성 위원장은 임시 체제보다는 정식 감독을 뽑겠다고 했다. 국내·해외파 모두 가능성을 열어두겠다고 했다.

그는 “대표팀이 재정비해야 하는 시기인데 6월까지 (감독 선임을) 미루는 것은 맞지 않다. 이번 두 경기부터 팀을 다져나가야 단단해진다는 얘기다”며 “현실적으로 임시 감독 체제를 꾸리기에는 여러 장애가 있다. 지금 두 경기만 지휘하려고 하는 감독이 과연 나타날까, 과연 나서주실지 의문이라는 의견이 많았다”고 말했다.

임시 체제가 낫다는 의견도 있었다고 한다. 정해성 위원장은 “성급하게 하기보다는 장기적으로 보자는 얘기가 있었다. 6월에 새 감독을 선임해도 월드컵 예선을 치르는 것에 큰 문제가 없다는 의견이었다”고 했다.

정해성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전력강화위원회 회의 결과 브리핑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해성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전력강화위원회 회의 결과 브리핑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클린스만 감독 선임 때와 어떻게 달라진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전력강화위원장으로 선임되면서 전력강화위원들을 모실 때 절대 이번 선임에 있어서는 거수로, 외부의 압력에 의해서 되는 것은 없다고 분명히 말씀드렸다”고 했다. 그는 “'(회의에) 갔다 오는 거만 하면 안 할 거다'고 하시는 분들도 많았다. 책임감을 느끼고 계시기에 심도 있게 논의하겠다”고 했다.

아시안컵에서 불화를 겪다 최근 화해한 손흥민(토트넘 홋스퍼)과 이강인(파리 생제르맹·PSG)의 3월 A매치 발탁을 두고는 “두 선수를 뽑고 안 뽑고는 지금부터 상황을 보고 새로운 감독이 선임됐을 때 논의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전력강화위원회는 24일 2차 회의를 열고 차기 감독 선임에 박차를 가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