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1 01:01 (금)
[4차 청문회] "최순실-김종에 이용만 당했다"는 추궁에 뿔난 김종덕 전 장관
상태바
[4차 청문회] "최순실-김종에 이용만 당했다"는 추궁에 뿔난 김종덕 전 장관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6.12.15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혜원 의원 주장…정유섭 의원은 "최순실-차은택-김종에 의해 간택된 것"

[스포츠Q(큐) 박상현 기자]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청문회에서 국정을 농단한 최순실 씨와 김종 전 차관에 의해 이용을 당했다는 것에 대해 "결코 그렇지 않다"고 발끈했다.

김종덕 전 장관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멍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4차 청문회에 출석한 자리에서 "최순실 씨와 김종 전 차관에 의해 이용만 당한 것"이라고 지적한 손혜원 의원의 말에 "이용당한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날 청문회 분위기는 김종덕 전 장관이 최순실 씨나 김종 전 차관이 하는 일에 방관했거나 이용을 당했다는 쪽으로 흘러갔다.

정유섭 의원은 "김종덕 전 장관은 최순실 씨와 차은택 씨, 김종 전 차관 등의 협의에 의해 간택됐다. 김종덕 전 장관을 추천한 사람들은 모두 감옥에 있다. 김종덕 전 장관은 왜 장관으로 간택됐다고 생각하느냐"고 말했다. 이에 김 전 장관은 "그것은 내가 알 수 없는 일"이라고 짧게 답했다.

또 정유섭 의원은 "김종덕 전 장관이 소극적 방관자냐, 국정농단의 적극적 동조자냐 생각을 해봤는데 처음에는 소극적 방관자였다"며 "그러나 여명숙 씨에게 문화창조융합본부장을 맡아달라고 전화한 사실이 있지 않느냐"고 질문했다.

그러자 김종덕 전 장관은 "전화를 하긴 했지만 내가 임명한 것이 아니라 청와대 결정이었다. 나는 반대했다"고 밝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