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4 17:44 (금)
[SQ이슈] KIA타이거즈-롯데자이언츠 협상테이블, 양현종과 황재균의 '동상이몽'
상태바
[SQ이슈] KIA타이거즈-롯데자이언츠 협상테이블, 양현종과 황재균의 '동상이몽'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6.12.18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현종 기본 4년 100억 이상서 시작…황재균은 아직 MLB 도전 의지 피력

[스포츠Q(큐) 박상현 기자] 이제 대어급 자유계약선수(FA)들도 거의 계약을 맺었다. 양현종과 황재균만이 친정팀 KIA 타이거즈, 롯데 자이언츠와 협상테이블을 차리고 본격적인 조건을 논의하기 시작했다.

투타에서 1명씩 남았지만 이들이 처한 상황은 전혀 딴판이다. 양현종은 일본 프로야구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즈 입단을 눈앞에 뒀지만 마지막에 마음을 바꿔 KIA 타이거즈와 계약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는 반면 황재균은 롯데 자이언츠와 만남을 가졌지만 아직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도전 의지를 피력하고 있다.

▲ 양현종이 친정팀 KIA와 협상테이블을 차렸지만 아직 금전차를 보이고 있다. 4년 100억 원 이상에서 시작하면서 양현종과 KIA 사이에 줄다리기가 이어지고 있다. [사진=스포츠Q(큐) DB]

양현종의 기본 입장은 일단 KIA에 남는다는 것이다. 그러나 차우찬이 삼성에서 LG로 옮겨가며 4년 95억 원에 계약을 맺은 상황이라 양현종이 생각하는 몸값도 일단 4억 100억 원 이상이다. KIA도 이미 이 점을 유념에 두고 있다.

그럼에도 양현종과 KIA 타이거즈 구단이 쉽사리 계약을 맺지 못하는 것은 보이지 않는 줄다리기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차우찬의 계약조건이 95억에서 끝난 것이 아니라 플러스 알파가 있어 실제로는 110억 원이라는 얘기도 흘러나오고 있다. 양현종으로서는 내심 110억 원 이상도 바라볼 수 있다.

그러나 KIA는 최형우를 데려오면서 역시 4년 100억 원을 썼기 때문에 투자여력이 만만치 않다. 이 상황에서 자칫 KIA가 기대 이상의 성적을 올리지 못한다면 오버페이 논란에 휘말릴 수도 있다. KIA는 4년 100억을 각오하고 있으면서도 섣불리 지갑을 열었다가는 팬들로부터 저효율 투자라는 비판을 당할 수도 있다.

양현종과 KIA 타이거즈 구단이 금전적인 문제 때문에 아직 마음을 터놓고 있지 못하다면 황재균과 롯데 자이언츠 구단으로서는 금전의 문제는 아니다. 아직까지 황재균은 MLB 도전 의지를 접지 못하고 있다. 이미 해외진출의 꿈을 접은 양현종과는 상황이 다르다.

황재균은 지난달 미국 현지에서 가진 쇼케이스를 통해 MLB 스카우트들로부터 관심을 받았지만 영입 제의는 기대 이하다. MLB 윈터미팅도 이미 끝났기 때문에 본격적인 협상 제의가 있어야 하지만 논의 자체가 사그러들었다. 황재균이 롯데와 협상테이블을 차린 것도 이 때문이다.

▲ 황재균은 롯데와 협상테이블을 차렸지만 아직 황재균이 MLB 도전 의지를 꺾지 않고 있다. 황재균이 MLB 도전 철회를 하지 않는다면 내년 2월까지 협상이 이어질 수도 있다. [사진=스포츠Q(큐) DB]

다만 황재균은 트레이드 시장이 본격적으로 활발해질 경우를 아직 기다리고 있다. 실제로 FA 자격으로 KBO리그에서 MLB로 건너간 선수들은 모두 계약이 늦었다. 윤석민(KIA)의 경우 2014년 2월 13일에 가서야 계약이 확정됐고 김현수(볼티모더)도 지난해 12월 17일에 계약이 완료됐다.

만약 황재균이 스스로 MLB에서 발을 빼지 않는다면 롯데 자이언츠와 협상테이블도 내년 2월까지도 이어질 수도 있다. 롯데나 황재균이나 양측 모두 급할 것이 없는 협상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