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3-04 17:19 (월)
[오늘·내일날씨] 태풍 솔릭 북상과 함께 폭염주의보 해제..오후 약 30도 웃돌아
상태바
[오늘·내일날씨] 태풍 솔릭 북상과 함께 폭염주의보 해제..오후 약 30도 웃돌아
  • 김혜원 기자
  • 승인 2018.08.18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혜원 기자]  태풍 솔릭 북상과 함께 폭염 주의보가 해제되면서, 일요일인 내일 중부지방은 점차 구름이 많아지겠고, 남부지방은 대체로 맑을 것으로 관측된다.

18일 오후 4시 기준 기상청의 기상예보에 따르면  서울에 내려졌던 폭염주의보가 해제됐다. 지난달 12일 폭염주의보가 발표 된지 한달하고도 일주일만의 해제다. 폭염특보가 해제된 후 선선한 바람이 불고 있으나, 내일부터 더운 공기가 유입되면서 다시 폭염이 이어질 수 있다.

 

8월 18일 기상정보 [사진=네이버 화면 캡쳐]

 

특히 20일부터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이 커지면서 고온다습한 공기의 유입이 증가함에 따라 폭염특보가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 제주도는 19일부터 남동풍이 지속적으로 유입되고 지형효과가 더해져 제주도 북부(제주시권)와 서부를 중심으로 기온이 상승하는 곳이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38일만에 폭염특보가 해제되면서 내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중부 지방은 차차 구름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상층의 한기 유입으로 열대야도 해소되겠으나 서쪽 지방은 낮 최고기온이 33도 안팎으로 오르는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

아침 기온은 서울 24도, 부산은 22도로 오늘과 비슷할 것으로 보인다. 낮 기온은 서울과 전주 33도, 대전과 광주 34도, 강릉은 29도로 동해안은 내륙에 비해 기온이 낮겠다.

기온 변화에 가장 큰 변화를 주는 것은 제 19호 태풍 솔릭의 이동 경로다. 태풍 솔릭의 향후 이동 경로에 따라 한반도에 영향이 천차만별로 한국 기상청과 일본 기상청의 태풍 분석이 엇갈리고 있다.

 

태풍 예상 경로 [사진=기상청 제공]

 
국내 기상청에 따르면 솔릭은 22일 오후 가고시마 북서쪽 해상에서 북동쪽으로 전향했다. 이어 23일 오전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으로 이동 경로를 예상하고 있다. 22일부터 23일까지 제주도와 남해안 일대, 부산.경남과 동해안 일대가 태풍의 직접영향권에 들어 거센 비바람이 예상된다.

뒤이어 등장하는 태풍 에릭은 내일(19일) 15시경에는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1,040km 부근 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연이은 태풍 소식으로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약간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오늘과 내일 미세먼지 농도는 대기 확산이 원활해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는 곳이 많다. 그러나 폭염 주의보 해제에도 여존히 높은 자외선 지수와 오존 농도를 보여 피부 손상을 막기 위한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 '솔릭' 소식으로 날씨를 예측하기 어려워지면서 외출을 망설이고 있다면, 밖으로 나서기 전 기상청 날씨누리 동네예보를 확인해보는 것이 좋다. 보다 자세한 날씨 정보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서울날씨, 강릉날씨, 대전날씨, 부산날씨, 청주날씨, 제주날씨, 대구날씨, 광주날씨, 인천날씨 등 자신이 실제 거주 중인 지역의 날씨를 조회하는 것이 좋다. 이어 기상청은 태풍의 진로가 유동적이어서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