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2 22:49 (목)
[오늘·내일날씨] 남해안 저녁부터 '집중호우' 속 광주날씨는? 서울 비 그쳤지만 '가산동 싱크홀' 등 피해 속출
상태바
[오늘·내일날씨] 남해안 저녁부터 '집중호우' 속 광주날씨는? 서울 비 그쳤지만 '가산동 싱크홀' 등 피해 속출
  • 김혜원 기자
  • 승인 2018.08.31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혜원 기자] 오늘 남부지방에 강하게 내리던 빗줄기가 약해져 호우특보가 해제됐다. 이어 내일 토요일 중부지방은 중국 북동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가끔 구름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31일 기상청 주간예보에 따르면 내일 날씨는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대체로 흐리다. 강한 호우가 이어진 전남과 경남은 밤사이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최고 200mm 이상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내일 새벽에 호우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8월 31일 [사진=네이버 기상정보 화면 캡쳐]

 

현재 내륙의 호우 특보는 모두 해제 된 상태다. 하지만 밤부터 다시 강한 비구름대가 발달 할 가능성이 있다. 남해안을 중심으로 시간당 4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며 내일까지 남해안과 지리산, 제주 산간에 많은 곳은 200mm 이상, 전남과 경남에 최고 150mm 가량의 산발적으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이어 전북남부와 경북은 새벽부터 비가 내리면서 전국 아침 기온은 15~23도, 낮 최고 기온은 23~30도로 전망했다. 내일 토요일 오후에는 서울 수도권 등 중부지방은 구름이 끼고,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대체로 흐리고 비가 오고, 강원영동은 낮 동안 가끔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남북 간의 폭이 매우 좁고 동서로 길게 발달한 강한 구름대가 천천히 남하하고 있다. 여기에 강수대의 영향으로 각 지역별 강수량에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수도권과 강원 지역은 오늘 이후 서서히 비가 그칠 것으로 보인다.

 

가산동 아파트 싱크홀 피해 [사진=연합뉴스]

 

기상청의 태풍 예보에 따르면 괌에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진 제21호 태풍 제비가 31일 오전 3시 기준 괌 북쪽 약 480 km 해상 부근으로 이동한 것으로 관측됐다.

일본기상청 역시 21호 태풍 '제비'는 강한 바람을 동반한 소형급 태풍으로 기상청과 동일한 진로를 예상했다. 한국과 일본 양국 기상청의 예보에 따르면 21호 태풍 '제비'는 다음 달 4일 오전 3시 경 오사카 남남서쪽 610㎞ 부근 해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대기순환이 원활해지면서 내일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또는 '보통'으로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오존농도는 경기 남부는 '나쁨' 상태를 보이며, 그 밖의 권역은 '보통'으로 보인다.

연일 쏟아진 폭우로 서울 가산동에서 대규모 싱크홀이 발생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가산동 아파트에 지반 침하 현상이 발생하면서 소방당국과 구청은 가산동 대형 싱크홀에 흙을 채워 추가 붕괴를 막고 있다. 어이 내일 이어질 수 있는 비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하여 가산동 아파트에 대한 정밀점검을 벌이고 있다.

쏟아지는 폭우로 싱크홀, 침수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기상청에서는 동네예보를 통해 대전날씨, 부산날씨, 청주날씨, 제주날씨, 대구날씨, 광주날씨, 인천날씨 등 각 지역별 실시간 날씨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