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2 00:25 (금)
[2018 AFC U-19 챔피언십] 한국-요르단, '에이스' 전세진 2G연속골-정정용호 첫승 도전
상태바
[2018 AFC U-19 챔피언십] 한국-요르단, '에이스' 전세진 2G연속골-정정용호 첫승 도전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8.10.22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19세 이하(U-19) 축구 대표팀이 요르단을 상대로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 첫 승에 도전한다. 8강 진출을 위해선 반드시 넘어야 하는 상대다.

한국은 22일 오후 9시(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패트리어트 스타디움에서 요르단과 대회 조별리그 2차전(JTBC3 폭스스포츠, 네이버, 다음 생중계)을 치른다.

연령별 대표팀이기에 다소 차이가 날 수 있지만 요르단은 국제축구연맹(FIFA, 피파)랭킹 110위로 55위 한국보다 전반적인 축구 수준에서 떨어진다.

 

▲ 호주전에서 하프발리슛으로 선제골을 터뜨린 전세진을 아시아축구연맹(AFC)도 주목했다. [사진=AFC U-19 챔피언십 공식 홈페이지 캡처]

 

해당 연령별 대표팀간 전적에서도 한국은 4승 1패로 압도적이다. 12년 전 마지막으로 붙었던 인도 대회 3-4위전에선 이청용(보훔)과 심영성(서울 이랜드FC)의 골로 2-0 승리한 바 있다.

그렇다 하더라도 방심은 금물이다. 1차전 호주전에선 후반 6분 전세진(수원 삼성)의 골로 앞서갔지만 후반 44분 골키퍼 최민수(함부르크SV)의 패스 실수로 골을 내주며 아쉬운 무승부를 거뒀다. 이번 경기에서도 승리하지 못할 경우 8강 진출은 물론 내년 5월 폴란드에서 열리는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출전마저 위협받는 처지에 놓인다.

경기를 앞두고 AFC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요르단이 맡아야할 한국의 요주의 인물로 전세진을 꼽았다. AFC는 전세진에 ‘livewire(활력가)’라는 수식어를 붙이며 “호주전에 골을 넣고 경기 최우수선수(MOM)로 선정됐다고 전했다.

전세진은 올 시즌을 앞두고 수원에 입단해 10경기에 나서 2골을 넣는 등 프로 데뷔 첫 해에 인상적인 활약을 이어나가고 있다.

전세진은 호주전을 마치고 “1차전은 항상 어렵고 우리가 불행한 순간을 맞기도 했지만 라커룸 분위기는 여전히 긍정적이며 우리가 남은 2경기를 모두 이길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지고 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