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0 08:29 (토)
[날씨정보] 사이판 공항 폐쇄, 괌 일부 노선 결항...태풍 위투 피해로 한국 관광객 1천여명 고립
상태바
[날씨정보] 사이판 공항 폐쇄, 괌 일부 노선 결항...태풍 위투 피해로 한국 관광객 1천여명 고립
  • 이남경 기자
  • 승인 2018.10.26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남경 기자] 슈퍼태풍 위투가 사이판을 강타했다. 피해가 속출하고 있지만 일부 지역에서는 도로까지 차단돼 피해 집계가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이판 현지에는 한국인 관광객 1000여 명이 머물고 있어 국민들의 걱정 어린 시선이 이어지고 있다.

26일 오전 4시 기상청이 발표한 태풍정보에 따르면 제26호 태풍 위투가 괌 북서쪽 약 49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18km 속도로 서북서진 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30헥토파스칼(hPa)에 중심부근에서는 최대풍속 초속 50m(시속 180km)의 바람이 불고 있다. 

 

[사진= 기상청 날씨누리 홈페이지 화면 캡쳐]

 

강풍반경이 380km인 '매우 강' 강도의 중형 태풍인 위투는 오는 31일 필리핀 마닐라 북북동쪽 약 470km 부근 해상까지 진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은 육상에 상륙하면서 그 강도가 축소되는 편이다. 위투는 필리핀에 상륙할 때까지 필리핀 동쪽 해상을 지나면서 그 강도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현지 당국은 이날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44세 여성이 버려진 건물에서 대피할 곳을 찾다가 강풍에 건물이 무너지면서 숨졌다"며 첫 인명피해 소식을 전했다.

사이판을 포함한 북마리아나 제도는 태풍 피해로 정전, 단수, 도로·통신 두절, 건물 파손 등의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사이판 공항도 폐쇄돼 현지에 머물고 있는 관광객들이 고립된 상태다. 아시아나항공은 24일부터 26일까지 사이판을 오가는 항공편 운항이 모두 중단됐다고 밝혔다.

티웨이항공 역시 26일부터 28일까지 항공기 운항이 결항했으며, 다음 달 25일까지 사이판 공항 폐쇄로 항공기 운항이 불투명하다고 전했다. 제주항공은 사이판 노선 뿐만 아니라 일부 괌 노선까지 결항한다. 에어서울 역시 괌 노선 결항을 결정했다. 

외교부는 전날 "사이판 공항이 지난 24일부터 폐쇄됐으며, 현재 우리가 파악하기로는 한국인 여행객이 현지에 1000명 가량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인 실종이나 사망, 부상 등과 관련한 피해가 접수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제26호 태풍 위투의 이름은 중국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전설 속 옥토끼를 의미한다. 지난 22일 괌 동남동쪽 143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한 위투가 많은 피해를 입히면서 공항까지 폐쇄하게 됐다. 공항 정상화에는 얼마나 시간이 걸릴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