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3-04 15:15 (월)
엔씨소프트 매출 69% 상승, 2020년 3분기 실적도 '대박'
상태바
엔씨소프트 매출 69% 상승, 2020년 3분기 실적도 '대박'
  • 안호근 기자
  • 승인 2020.11.16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게임 업계 대장주 엔씨(NC)소프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 승승장구하고 있다. 3분기에도 매출이 빅히트를 쳤다.

김택진 대표가 이끄는 엔씨소프트는 16일 “2020년 3분기 실적 결산(연결기준) 결과 매출 5852억 원, 영업이익 2177억 원, 당기순이익 1525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 이익, 당기순이익은 각각 47%, 69%, 34% 상승했다. 전분기 대비 매출은 9%, 영업이익은 4%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4% 감소했다.

[사진=엔씨소프트 제공]

 

지역별 매출은 한국 4771억 원, 북미·유럽 274억 원, 일본 139억 원, 대만 79억 원이다. 로열티 매출은 588억 원이다.

제품별로 살펴보면 모바일 게임 매출은 3896억 원을 기록했다. 리니지M 2452억 원, 리니지2M 1445억 원이다. PC온라인 게임 매출은 리니지 499억 원, 리니지2 263억 원, 아이온 85억 원, 블레이드 & 소울 172억 원, 길드워2 188억 원이다.

리니지M 매출은 3주년 기념 업데이트 효과로 전분기 대비 53% 증가했다. PC 온라인 게임 매출 중 리니지는 전분기 대비 46%, 길드워2는 20% 상승했다.

엔씨는 지난달 북미와 유럽에 콘솔∙PC 플랫폼 신작 게임 ‘퓨저(FUSER)’를 출시했다. 트릭스터M, 블소2, 프로젝트 TL 등의 게임을 국내외에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