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9 21:50 (화)
오리온, 8년째 전 제품 가격 동결
상태바
오리온, 8년째 전 제품 가격 동결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1.08.23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오리온그룹은 최근 원자재가 인상 기류와 관련 국내 전 제품의 가격을 동결하기로 했다. 해외법인의 경우 국가별로 원가 인상 영향 등 상황에 차이가 있어 인상폭을 차등 적용한다. 

국내에선 2013년 이후 8년째 가격 동결 중이다.

오리온은 23일 "액란류, 유지류, 전분당 등 주요 원재료 가격이 인상됨에 따라 제조원가율도 지속 상승하고 있지만 각종 비용 효율화 작업을 통해 제조원가율 상승폭을 최소화하고 있다. 생산과 물류의 데이터 기반 재고관리, 글로벌 통합 구매관리, 비효율 제거 등 효율적 원가 관리를 통해 최대한 원가 상승을 억제하고 있다"며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율 역시 16.8%로 전년 동기 대비 1% 상승하며 신장 추세에 있어 가격 동결이 가능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지난 2014년부터 윤리경영 일환으로 제품 포장재 크기와 인쇄 도수를 줄여 친환경에 기여하고, 포장재에서 절감된 비용을 가격 동결 및 제품 증량에 사용해 소비자에게 환원하는 ‘착한포장 프로젝트’ 역시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사진=오리온 제공]
[사진=오리온 제공]

중국 법인은 오는 9월 1일부터 파이 4종 가격을 6~10% 인상한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원재료 단가 인상 흐름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주요 원재료인 쇼트닝, 전분당 및 프라잉 오일 단가 인상에 따라 제조원가율이 지속 상승해 왔기 때문이다. 대상 제품은 '초코파이', '큐티파이' 등이다. 중국 법인 가격 인상은 2010년 이후 11년만이다. 인상 제품 외 파이, 스낵, 비스킷, 껌, 젤리 등의 23개 브랜드는 변동없이 현 가격을 유지할 예정이다. 

러시아는 글로벌 원자재 가격 상승 영향이 가장 큰 국가 중 하나다. 설탕, 밀가루, 코코아 원료 단가 인상뿐 아니라 타 법인 대비 상대적으로 높은 환율 하락 영향까지 더해지며 원가 상승 압박이 가장 심한 편이다. 이에 오는 10월 1일부터 파이, 비스킷 등 전 품목에 대해 가격을 약 7% 인상할 계획이다. 

베트남 법인은 팜오일, 설탕, 생감자 등 주요 원재료 단가 인상 흐름이 지속되고 있지만 가격을 동결하기로 했다. 스낵류의 경우 시장에서 경쟁관계가 치열한 만큼 가격 인상 대신 다양한 신제품 출시 및 적극적인 영업활동을 통해 시장점유율 확대를 꾀한다는 전략이다. 파이 카테고리는 이익율이 높아 원가 상승 방어가 가능하다는 판단. 베트남 법인은 전체 매출 볼륨을 두 자릿수 이상으로 지속 성장시켜 나가는 한편 영업비용의 효율적 집행 및 판관비 절감 등으로 가격 억제 정책을 지속 펼쳐 나갈 계획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