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3 21:41 (토)
여기어때 "최애 랜선 여행지는 제주"
상태바
여기어때 "최애 랜선 여행지는 제주"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1.08.24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온라인으로 즐기는 '랜선 여행'이 일상과 더욱 밀접해졌다.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전국 각지로 떠나는 온라인 여행이 주목받고 있다.

종합 숙박ㆍ액티비티 플랫폼 여기어때는 24일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 40%는 방역 정책을 고려해 '방구석 랜선 여행'으로 아쉬움을 달랬다. 방역 정책이 강화된 후 여행 일정을 취소하거나 조정하면서, 대신 여행 콘텐츠를 감상한다는 것"이라며 "'당일치기 나들이'(53.8%) 만큼 많은 선택을 받아 활발해진 온라인 여행 콘텐츠 소비 형태를 반영했다"고 전했다.

감상하는 주요 콘텐츠는 '유튜브 등 영상'이 56.6%로 가장 많았다. '인스타그램 등 이미지'는 50.6%, '포털 블로그 등 텍스트'는 43.4% 수준이었다. 콘텐츠를 소비하며 '미래 여행을 준비한다'는 응답자는 57.1%, '과거 여행을 추억한다'는 답변은 38.8%로 집계됐다. 또 '단순 감상(멍 때리기)'도 38.7%의 선택을 받아 눈길을 끈다.

가장 떠나고 싶은 '랜선 여행지'로는 해안 도시가 나란히 상위에 꼽혔다. 대표적 휴양지 제주가 50.4%, 시원한 바다가 펼쳐진 속초/강릉이 34.1%, 바다가 공존하는 도시 부산이 27.8%의 선택을 받았다.

[사진=여기어때 제공]
[사진=여기어때 제공]

한편 여기어때는 비대면 여행자들을 위한 자체 제작 영상 콘텐츠 ‘지금, 여기’ 시리즈를 선보였다. 전문 크리에이터가 '여행지의 창문을 연다'는 콘셉트로 각 지역 명소와 숙소, 맛집 등을 생생하게 담아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스트리밍 한다. '지금, 제주'를 시작으로 '지금, 동해'를 공개했으며, 가을을 맞아 '지금, 경주'를 발표할 예정이다. 응답자 52.4%는 이 시리즈가 '비대면 여행의 대리만족'을 선물한다고 답했다.

여기어때 관계자는 “여행을 즐기는 방법이 다변화되면서 랜선 여행 콘텐츠가 더욱 주목받게 됐다”며 “강화된 방역 단계로 인해 떠나지 못한 여행의 아쉬움과 욕구를 랜선 여행을 통해 해소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12일부터 18일까지 모바일 리서치 플랫폼 오픈서베이를 활용해 앱 사용자 1115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