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17 12:14 (월)
'꽃뱀·양다리 논란' 엔시티 루카스, 활동 전면 중단
상태바
'꽃뱀·양다리 논란' 엔시티 루카스, 활동 전면 중단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08.25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엔시티(NCT) 멤버 루카스가 부적절한 사생활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당분간 활동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루카스는 25일 자신의 SNS(사회적관계망서비스)에 중국어로 직접 쓴 장문의 사과문과 한국어 번역을 함께 게재했다. 그는 "저의 잘못된 행동으로 인해 상처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 만약 기회를 주신다면 직접 꼭 사과의 말을 전하고 싶다"고 운을 뗐다.

이어 "최근 며칠간의 상황을 보며 제 지난 행동을 돌아보고 진심으로 반성하게 됐다. 분명 잘못된 부분이었고, 팬 여러분께서 오랫동안 주신 성원과 지지를 저버린 무책임한 행동이었다"고 고개를 숙였다.

 

[사진=스포츠Q(큐) DB]
[사진=스포츠Q(큐) DB]

 

또한 예정된 활동을 모두 중단하고 반성하는 시간을 가지려고 한다며 "다시 한번 저의 행동으로 인해 실망감을 느끼셨을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 저희 멤버들과 회사 스태프, 여러 협력 업체, 방송국 관계자 분들께도 피해를 끼쳐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루카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역시 공식 입장을 통해 "소속 아티스트 루카스의 사생활 이슈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밝히면서 이날 오후 6시 발매 예정인 루카스&헨드리 싱글 ‘할라페뇨(Jalapeño)’의 음원과 뮤직비디오 등 모든 콘텐츠 공개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루카스는 본인의 잘못된 행동으로 큰 상처와 실망을 드린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당사 역시 아티스트 관리에 미흡했던 부분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다시 한번 루카스의 사생활 이슈로 팬분들을 비롯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친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루카스의 사생활 논란은 이틀 전인 23일,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누리꾼 A씨가 SNS에 "루카스한테 가스라이팅, 꽃뱀질 당한 거 폭로한다"는 장문의 글을 올리면서 시작됐다. A씨는 루카스가 결별 이후에도 꾸준히 연락을 해왔으며, 쉬는 날마다 호텔이나 A씨가 사는 아파트에 찾아왔고 돈을 내게 하는 것은 물론 담배 심부름까지 시켰다고 주장했다.

또한 "바빠서 헤어지자면서 굳이 나한테 '네가 팬 같아서 싫다', '앞으론 아이돌 팬 같은 거 하지 마라' 등 상처되는 말을 너무 많이 들어서 한동안 우울증까지 왔다"며 가스라이팅(타인의 심리나 상황을 교묘하게 조작해 그 사람이 스스로를 의심하게 만듦으로써 타인에 대한 지배력을 강화하는 행위)을 당했다고도 호소했다. 해당 폭로글과 함께 A씨는 루카스와 주고 받은 것이라며 메신저 대화 내용과 음성 일부를 증거로 공개했다.

A씨의 폭로 이후 같은 시기 루카스와 만났다는 중국 팬 2명의 추가 폭로가 이어져 논란이 가중되기도 했다. 팬과 가수로 만나 연인 사이까지 발전했다고 밝힌 이들은 중국 모바일 메신저 위챗 캡처와 루카스의 사진, 숙박 업체 예약 화면 등을 증거로 제시하며 루카스를 강하게 비판했다.

홍콩 출신인 루카스는 2018년 다인원 보이그룹 엔시티로 데뷔했다. 엔시티 중국 유닛 그룹인 웨이션브이(WayV)와 SM엔터테인먼트 프로젝트 유닛 슈퍼엠(SuperM) 등으로 활동했다. 웨이션브이 루카스, 헨드리는 25일 오후 6시 유닛 신곡 '할라페뇨'를 발표하고, 26일 '엠카운트다운'에서 무대를 공개할 예정이었으나 모든 일정을 전면 취소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