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7 22:06 (금)
'가품 논란' 프리지아, 거듭된 비판 끝에 결국
상태바
'가품 논란' 프리지아, 거듭된 비판 끝에 결국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2.01.25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유튜버 프리지아(송지아)가 최근 벌어진 가품 착용에 관해 사과하고 활동 중단을 알렸다.

25일 프리지아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프리지아(free지아)를 통해 '송지아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기존에 올렸던 영상은 모두 비공개 상태이며, 댓글 기능 역시 중단됐다.

프리지아는 "우선 사과 영상이 늦어진 점에 대해 죄송하단 말씀드리고 싶다"며 "많은 분들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사진=프리지아 유튜브 채널 캡처]
[사진=프리지아 유튜브 채널 캡처]

 

이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가품 사용에 대해 인정하며, 모든 것이 내 잘못임을 인정한다. 유튜브를 하고 있는 사람으로서 모든 행동에 신중하고 조심했어야 하는데, 브랜드 가치를 훼손시키고 나를 응원해주는 많은 분들에게 실망을 안겨드렸다"고 밝혔다.

"처음에는 예뻐서 그냥 구매했다.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았던 것 같고, 내가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그거(가품 착용)에 점점 더 빠졌다"며 가품 착용 이유를 밝힌 프리지아는 "너무 후회하고 있다. 과거의 나를 생각하면 정말 한심하단 생각이 든다. 돌이켜보면 많은 분들이 나를 사랑해줄 때 좀 더 내면을 다지고 돌아봤어야 했다. 그러지 못하고 보이는 모습에 집중했다"고 반성했다.

또한 프리지아는 "나로 인해 팬과 가족들이 너무 상처를 받았다. 모든 것이 내 잘못이니 우리 가족들에 대한 비난은 그만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유튜브를 시작한 초반부터 프링이(유튜브 구독자 애칭)들에 대한 마음은 진심"이라고 당부했다.

끝으로 프리지아는 방송 활동 등을 일체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내가 운영하는 채널은 모두 비공개로 돌리고 반성하는 시간을 갖겠다. 그리고 끝까지 내 잘못에 대한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사진=프리지아 빌리빌리 채널 캡처]
[사진=프리지아 빌리빌리 채널 캡처]

 

넷플릭스 리얼리티 쇼 '솔로지옥'에 출연해 유명해진 유튜버 프리지아는 최근 가품 착용으로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솔로지옥'에서 착용한 명품 의류, 주얼리는 물론 유튜브나 인스타그램에서도 가품으로 보이는 명품 아이템들이 발견됐다. 특히 명품 아이템을 착용한 채 리뷰 콘텐츠를 제작해 더욱 비판받았다.

논란 이후 프리지아는 모든 의혹을 인정하는 자필 사과문을 공개하고, 소속사 측도 지속적으로 대응했지만 여론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여기에 2년 전 게재한 중국판 유튜브 영상에서 김치를 '파오차이(泡菜)'라고 표기한 사실이 밝혀지면서 또 다시 논란의 중심이 됐다.

프리지아는 2020년부터 중국판 유튜브라고 불리는 '빌리빌리'에 채널을 만들어 활동 중이며, 구독자 수는 125만 명이 넘는다. 2020년 8월 프리지아는 중국어 수업을 받고 식사를 하는 내용을 영상에 담았고, '김치찜'을 보여주는 장면에서 '파오차이'라는 자막을 달았다. 해당 채널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프리지아가 '친중 행위'를 하고 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파오차이는 채소를 염장한 중국의 절임 요리로 우리나라의 김치와는 다른 음식이다. 그러나 2020년 말 중국에서 김치를 중국 전통음식인 파오차이 중 하나라고 주장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국내에서도 김치의 중국어 표기를 두고 여러 논란이 벌어진 바 있다. 정부는 지난해 7월 '공공 용어의 외국어 번역 및 표기 지침' 개정을 통해 김치의 중국어 표기를 농식품부가 2013년에 개발한 '신치(辛奇)'로 바꿨다.

한편, 프리지아는 논란 이후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러브콜을 받았으나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전부 편집됐고, '아는 형님'에서는 일부 편집된 채로 나왔다. 유튜브부터 인스타그램까지 전면활동 중단을 선언한 프리지아가 과연 유튜브 수익 창출 기간 중지 전인 6개월 안에 복귀할 것인지 누리꾼들의 관심이 모인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