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2 22:49 (목)
'전천후 유틸리티' 서동욱, 연맹 이사됐다 [리틀야구]
상태바
'전천후 유틸리티' 서동욱, 연맹 이사됐다 [리틀야구]
  • 민기홍 기자
  • 승인 2022.02.16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프로야구 최초 좌우 연타석 홈런의 주인공 서동욱이 '한국야구의 젖줄' 리틀야구를 위해 힘쓴다.

서동욱 전 KIA(기아) 타이거즈 코치는 최근 한국리틀야구연맹이 경기도 화성시 드림파크에서 진행한 2022년 제1차 정기이사회에서 연맹 사외이사 겸 스포츠공정위원으로 위촉됐다. 

서동욱 이사는 현역 시절 KIA, LG(엘지) 트윈스, 넥센 히어로즈 등을 거치며 KBO리그 통산 849경기를 뛰었다. 내‧외야는 물론이고 포수까지 소화했던 전천후 유틸리티이자 몇 없는 스위치히터로 팬들의 기억 속에 남아 있다.

유승안 회장(왼쪽 위에서부터 아래로)이 김동하 대표, 신홍명 변호사, 서동욱 전 코치를 임원으로 임명했다. [사진=한국리틀야구연맹]

유승안 리틀야구연맹 회장은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LA 다저스에서 뛸 때 개인 트레이너로 고용한 바 있는 ‘스타 트레이너’ 김용일 LG 수석 트레이너도 임원으로 임명했다.

대한선수트레이너협회장이기도 한 김용일 이사는 “리틀야구 지도자와 선수들에게 재활은 물론, 최상의 운동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트레이닝 방법을 교육하겠다”고 약속해 기대를 모았다.

김용일 트레이너(왼쪽)와 금정섭 원장. [사진=한국리틀야구연맹 제공]

이밖에 김동하 나광건설 대표가 부회장, 신홍명 법률사무소 화온 대표변호사가 고문변호사 겸 스포츠공정위원장, 금정섭 세종스포츠 정형외과 원장이 의무위원장을 각각 맡는다.

11년간 연맹의 살림을 도맡았던 박원준 사무총장은 자리에서 물러나 자문위원이 됐다. 유승안 회장은 “리틀야구가 성장 발전하는데 기여했다. 리틀야구 가족 모두의 뜻을 모았다”며 공로패를 전달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