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5 20:23 (토)
SPC그룹, 올해도 '가격 폭락' 양파 농가 돕는다
상태바
SPC그룹, 올해도 '가격 폭락' 양파 농가 돕는다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2.04.06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SPC그룹(회장 허영인)이 ‘ESG행복상생 프로젝트’ 일환으로 농협중앙회와 함께 어려움을 겪는 무안 양파 농가 돕기에 나선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무안 지역 양파 농부들에게 힘을 보탠다.

SPC그룹은 6일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소비 급감으로 양파 가격이 약 70% 폭락하고, 햇양파 수확까지 다가오면서 무안 양파 농가의 상황이 절박하다는 소식에 지난해에 이어 다시 발 벗고 나선다"고 밝혔다.

지난해 6월에도 SPC그룹은 가격 폭락과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던 무안 양파 농가를 돕기 위해 상생 협약을 체결하고, 무안 지역 농가에서 생산되는 양파를 수매해 '무안양파빵' 4종을 출시한 바 있다. 파리바게뜨 '무안양파빵'은 600만 개 이상 판매되며 무안 양파 농가의 위기 극복에 힘을 더했다.

SPC그룹은 파리바게뜨를 통해 ‘무안양파빵’ 6종을 출시해 양파 소비를 활성화하고, 농협은 전국 농협은행을 통해 어려운 이웃 및 코로나19 방역 활동 봉사자들에게 양파빵을 기부할 예정이다.

[사진=SPC그룹 제공]
[사진=SPC그룹 제공]

이를 위해 6일 황재복 SPC그룹 대표이사와 권준학 농협은행장, 서삼석 국회의원(전남영암∙무안∙신안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이중희 파리바게뜨 가맹점주협의회장 등은 파리바게뜨 강남서초점에서 만나 양파 소비촉진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고, 농업인 지원을 위한 뜻을 함께했다.

황재복 대표이사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농협과 함께 어려움을 겪는 무안 양파 농가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며 “앞으로도 농가 상생을 확대하는 ESG 경영 활동을 꾸준히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상생 의미를 담아 출시한 파리바게뜨 ‘무안양파빵’은 해풍을 맞고 자라 식감이 아삭하고 향이 진한 무안 양파를 활용했다. △‘양파꽃이 피었습니다’ △‘양파치즈브레드’ △‘치즈듬뿍어니언’ △‘소시지소프트프랑스’ △‘든든한통소시지빵’ △‘쫄깃한피자빵’ 등 6종이다.

SPC그룹은 2012년부터 영천 미니사과, 강진 파프리카 등 지역 농가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해 관련 제품을 출시해 왔다. 2014년 1월에는 농림축산식품부와 1조 원 규모 우리 농축산물을 구매하는 ‘행복한 동반성장 협약’을 맺는 등 농가와 상생을 위해 꾸준히 힘써왔다.

2020년부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돕는 ‘ ESG행복상생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강원도 평창군 감자 농가, 제주도 구좌 당근 농가, 충남 논산시 딸기 농가, 전남 무안군 양파 농가, 경북 영주시 풍기 인삼 농가 등을 지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