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6 12:45 (화)
점입가경 UCL 경쟁, 토트넘 아스널 맨유 잔여 경기일정은? [EPL]
상태바
점입가경 UCL 경쟁, 토트넘 아스널 맨유 잔여 경기일정은? [EPL]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2.04.21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4위 경쟁이 갈수록 점입가경이다. 토트넘 홋스퍼가 패한 새 아스널이 난적 첼시를 잡고 승점 동률을 이뤘다. 남은 경기일정도 흥미롭다.

아스널은 2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2021~2022 EPL 25라운드 순연 원정경기에서 첼시를 4-2로 이겼다.

아스널은 이날 승리로 18승 3무 11패(골득실 +10)를 기록, 토트넘(이상 승점 57·골득실 +18)의 승점을 따라잡았다. 골득실에서 앞선 토트넘이 4위, 아스널이 5위다.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 마지노선인 4위 경쟁은 남은 6경기에 달렸다. 6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승점 54)가 토트넘, 아스널보다 1경기 더 치른 상황에서 승점 3 뒤져있어 토트넘, 아스널이 좀 더 유리하다.

[사진=AP/연합뉴스]
아스널이 첼시를 잡고 3연패 수렁에서 탈출했다. [사진=AP/연합뉴스]

아스널은 최근 3연패로 흐름이 좋지 않았다. 특히 크리스탈 팰리스,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 사우샘프턴 등 중하위권 팀들에 연달아 져 분위기가 꺾였다. 반등이 절실한 때 3위 첼시(승점 62)를 대파하면서 순위 싸움에 불을 붙였다.

양 팀은 난타전 속에 전반을 2-2로 마쳤다. 후반 들어 아스널이 좀 더 힘을 냈다. 후반 12분 에디 은케디아, 추가시간 부카요 사카가 득점하면서 승리했다.

이제 잔여 스케줄에 시선이 쏠린다. 아스널과 토트넘 양 팀 모두 나머지 컵 대회에서 탈락해 리그에만 집중할 수 있다.

아스널은 오는 23일 오후 8시 30분 맨유와 승점 6짜리 중요한 매치업에 나선다. 맨유와 일전 뒤 5월 2일 다시 7위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승점 52)를 상대한다. 순위싸움 분수령이 될 3연전 첫 경기에서 첼시를 제압하면서 기세를 올린 것은 호재다.

[사진=AP/연합뉴스]
6위 맨유는 리버풀에 완패하면서 분위기가 침체됐다. [사진=AP/연합뉴스]

리그 4연승을 달리다 브라이튼에 일격을 당한 토트넘은 24일 오전 1시 30분 브렌트포드를 상대로 승점 3 획득을 노린다. 역시 이어지는 3연전이 중요하다. 5월 1일 레스터 시티, 8일 리버풀, 13일 아스널을 연달아 만난다.

특히 13일 아스널과 '북런던 더비'는 라이벌 간 자존심은 물론 실질적으로 UCL 티켓 향방을 가를 중요한 일전이다.  

20일 선두 리버풀에 0-4 대패한 맨유도 아직 희망은 충분하다. 아스널, 첼시와 2연전에서 좋은 결과를 얻으면 남은 일정에서 브렌트포드, 브라이튼, 크리스탈 팰리스 등 상대적으로 순위가 낮은 팀들을 상대하기 때문이다. 

한편 모하메드 살라(리버풀)가 맨유를 상대로 2골을 뽑아내면서 총 22골로 득점 2위 손흥민(17골)과 격차를 벌렸다. 3시즌만의 득점왕 탈환에 성큼 다가섰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