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29 02:42 (화)
'역바이럴 논란' 바이포엠, 비상선언 의혹 제기 평론가 고소
상태바
'역바이럴 논란' 바이포엠, 비상선언 의혹 제기 평론가 고소
  • 나혜인 기자
  • 승인 2022.10.04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나혜인 기자] 영화 '비상선언' 역바이럴 의혹에 휩싸인 바이포엠스튜디오가 법적대응에 나섰다.

바이포엠스튜디오는 4일 "영화평론가 A씨를 허위사실 적시로 인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명예훼손) 및 업무방해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영화평론가 A씨가 개인의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계정을 통해 당사에 대한 무분별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이를 바탕으로 당사의 대표 및 직원들에 대한 인격모독성 게시물을 올리고 있어 이를 바로잡고자 고소를 진행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사진=스포츠Q(큐) DB]
[사진=스포츠Q(큐) DB]

영화평론가 A씨는 김도훈 영화평론가로, 그는 비상선언 개봉 초기부터 SNS를 통해 여론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바이포엠스튜디오를 지목하며, '한산: 용의 출현', '외계+인 1부', '헤어질 결심', '브로커', '헌트' 등에 투자한 것과 달리 쇼박스의 비상선언에는 투자하지 않았음을 근거 삼아 비상선언을 향한 부정적인 여론이 바이포엠스튜디오의 고의적인 역바이럴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최근 쇼박스가 공식입장을 통해 "서울경찰청에 해당 정황(역바이럴)과 관련된 조사를 의뢰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쇼박스는 당시 사적인 이익을 목적으로 일부 게시글을 특정 방식으로 확산시킨 정황을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바이포엠스튜디오 측은 "앞으로도 A씨와 같이 허위사실을 바탕으로 당사 및 주주가치를 훼손하고, 불철주야 열심히 일하는 임직원들의 인격을 모독하는 행위에 대해서 당사가 할 수 있는 가장 엄정하고 강력한 수단을 통해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비상선언은 사상 초유의 항공테러에 맞서는 사람들을 그린 작품으로 배우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등이 출연했다. 화려한 라인업과 함께 기대작으로 떠올랐으나 손익 분기점(약 520만명)의 절반도 되지 않는 관객수 205만명으로 극장을 떠났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