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3 20:36 (금)
농심, 태양광 설비로 온실가스 감축 본격화
상태바
농심, 태양광 설비로 온실가스 감축 본격화
  • 김석진 기자
  • 승인 2022.11.03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석진 기자] 농심이 태양광 설비를 확대한다.

농심은 최근 "수도권 물류거점인 인천복합물류센터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향후 전국 사업장에 태양광 설비를 확대, 본격적인 온실가스 감축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인천복합물류센터 태양광 발전설비는 축구장 1.3배 면적에 이르는 태양광모듈 2066개를 이어붙였다. 연간 약 1400MWh의 전력을 생산해 물류센터 운영에 필요한 전력의 50%를 신재생에너지로 대체한다.

[사진=농심 제공]
[사진=농심 제공]

농심 관계자는 "이번 태양광 발전설비로 온실가스 배출량을 연간 약 650톤 줄일 수 있게 됐다"며 "이는 매년 약 4600 그루의 소나무를 심는 것과 같은 효과"라고 전했다.

이어 "최근 본사는 물론 공장과 물류센터까지 전등을 LED등으로 교체하는 등 각 사업장별 상황에 맞는 온실가스 감축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태양광 설비 등 신재생 에너지 도입을 확대해 친환경 경영을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농심은 2018년부터 생산 설비 개선을 통한 온실가스 배출 저감에 적극 동참했다. 라면과 스낵 제조 중 발생하는 열을 회수해 재사용하고, 공기압축기와 같은 에너지 소비가 많은 설비를 고효율로 교체하는 등 2021년까지 총 4475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한 것으로 전해졌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