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3 20:36 (금)
“신라면이 효자” 농심, 북미 최대 실적 달성
상태바
“신라면이 효자” 농심, 북미 최대 실적 달성
  • 김석진 기자
  • 승인 2022.11.30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석진 기자] 농심이 북미 최대 실적을 냈다.

농심은 30일 "올해 북미(미국, 캐나다법인)지역에서 전년 대비 23% 성장한 4억8600만달러(추정치)로 사상 최대실적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번 실적은 미국 내 신라면 브랜드 경쟁력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제2공장 가동으로 공급량이 늘면서 성장세에 탄력을 얻은 것으로 분석된다. 

[사진=농심 제공]
[사진=농심 제공]

농심에 따르면 올해 북미 시장에서 대폭적인 성장을 이룬 바탕에는 지난 4월부터 가동을 시작한 미국 제2공장이 있다. 농심은 그동안 미국 시장에서의 성장세를 감안해 제2공장 설립을 추진해 왔다. 지난해에는 제1공장 생산량이 포화상태에 달해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고, 한국에서 수출까지 동원하며 제품을 공급한 바 있다.

올해 북미 시장 성장을 이끈 대표제품은 단연 신라면이다. 신라면(봉지)은 전년 대비 36% 늘어난 8300만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외에도 육개장사발면과 신라면블랙(봉지)도 전년 대비 각각 37%와 20% 매출이 오르며 전체 시장 성장에 힘을 더했다.

농심 관계자는 "이들은 매출 순위 TOP5에 드는 대표 인기제품"이라며 "제2공장 가동에 힘입어 판매량이 큰 폭으로 늘며 법인 전체의 성장을 견인했다"라고 설명했다.

대형마트에서의 꾸준한 성장도 돋보였다. 대표적으로 미국 월마트에서는 전년 대비 42% 성장을 이뤄냈다. 이는 신라면블랙과 신라면블랙컵 입점 점포 확대가 주효했다. 크로거(31%)와 샘스클럽(89%)에서도 큰 폭의 성장을 기록했다. 여기에 농심의 적극적인 마케팅활동도 효과를 봤다.

농심 관계자는 "앞으로 더욱 적극적인 홍보 마케팅 활동을 펼쳐 오는 2025년까지 8억 달러의 매출을 기록하고, 수년 내 미국 시장에서 일본을 꺾고 1위 역전의 신화를 이뤄낸다는 각오"라고 말했다.

유로모니터 자료에 따르면 2020년 기준 농심의 미국 시장 점유율은 23.3%로 일본 토요스이산(49%)에 이어 2위를 자리하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