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4 22:45 (금)
컬리 '평택물류센터' 오픈 "생산성 20% 향상"
상태바
컬리 '평택물류센터' 오픈 "생산성 20% 향상"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3.07.04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리테일 테크 기업 컬리가 경기도 평택시에 컬리 물류센터 중 최대 규모인 ‘평택물류센터’를 오픈했다.

컬리는 "새롭게 오픈한 평택물류센터는 규모, 시스템, 환경 등 모든 측면에서 최상의 조건을 갖추고 있어 향후 컬리 물류의 핵심 기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4일 밝혔다.

경기도 평택시 청북읍 고렴일반산업단지에 들어선 평택물류센터는 총 8개층, 19만9762㎡ 면적으로 축구장 28개 크기다. 2021년 3월 국내 최대 규모의 신선 물류 기지로 문을 연 컬리 김포물류센터보다 약 2배 큰 면적이다. 기존 컬리 물류센터들과 마찬가지로 냉장, 냉동, 상온 등 상품별로 각기 다른 온도 대의 처리공간을 한 곳에 통합했다.

 

[사진=컬리 제공]
[사진=컬리 제공]

 

무엇보다 컬리 물류 기지 중 가장 큰 정온센터를 갖췄다는 것이 특징이다. 정온센터는 외부 기온의 영향 없이 실내 온도가 일정하게 유지되는 공간이다. 상온 상품의 품질이 하절기 고온과 동절기 저온에 손상되는 것을 방지한다. 특히 온도 민감도가 높은 뷰티 상품이 최상의 품질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다.

컬리에 따르면 평택물류센터는 최첨단 자동화 설비를 통해 하루 약 22만박스의 주문처리가 가능하다. 김포물류센터와 올 4월 문 연 동남권물류센터의 일 주문 처리량까지 더하면 컬리 전체의 물류 생산성은 지난해 대비 약 20%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평택물류센터는 국토교통부에서 주관하는 스마트 물류센터 1등급 기준에 부합하는 예비인증을 취득했다. 자동화 설비 설계, 운영, 안전, 환경, 물류정보시스템 등 모든 항목에 걸쳐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예를 들어 평택물류센터는 데이터 기반의 최적화 엔진을 통해 고객 주문을 실시간 분석, 효율이 극대화되는 묶음 단위로 작업을 시행한다. 자동화 설비를 통해 상온, 냉장, 냉동에서 피킹된 상품들을 개별 보관했다가 필요에 따라 일괄 투입하는 시퀀스 버퍼(Sequence Buffer)도 갖췄다. 고회전 상품의 피킹은 작업 속도가 빠르며 유연성이 높은 사람이 맡고, 저회전 상품은 제품이 작업자에게 자동으로 전달되는 GTP(Goods To Person) 설비를 통해 효율을 높였다.

평택물류센터가 주로 담당하는 지역은 서울, 경기 등 수도권 남부와 충청권 일부 지역의 샛별배송이다. 그 외 수도권 서북부 지역의 샛별배송은 김포물류센터에서, 부산, 울산, 대구 등 영남 지역은 경상남도 창원시에 위치한 동남권 물류센터에서 맡는다.

김슬아 컬리 대표는 "평택물류센터는 첨단 물류 기술을 기반으로 수도권과 충청권 샛별배송은 물론 지방 택배배송도 책임지는 컬리 물류의 중심기지 역할을 할 것"이라며 "빠른 최적화를 통해 매출 성장과 수익성 개선의 원동력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