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4 22:45 (금)
우아한청년들-배달노조 상생, 단체교섭 최종 타결
상태바
우아한청년들-배달노조 상생, 단체교섭 최종 타결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3.07.05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배달의민족이 배달 라이더 노조와 세 번째 교섭 타결을 이뤘다.

배달의민족의 물류서비스를 전담하는 우아한청년들은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배달플랫폼노동조합과 이날 오전 서울 송파구 본사에서 조인식을 열고 2023년 단체교섭 협상안에 최종 서명했다"고 5일 밝혔다.

우아한청년들과 배달플랫폼노조는 지난달 2일 라이더에 대한 지원 수준을 강화한 상생 지원제도의 신설을 중심으로 협의점을 도출해 잠정 합의에 성공했다. 이후 세부 사항 조율과 협상안에 대한 조합원 투표를 거쳐 이날 최종적으로 교섭을 타결하게 됐다.

 

[사진=우아한형제들 제공]
김병우 우아한청년들 대표이사(앞줄 왼쪽 세 번째), 홍창의 배달플랫폼노조 위원장(앞줄 왼쪽 네 번째) 등 양측 관계자들이 협상안에 서명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우아한형제들 제공]

 

협상안에 따르면 우아한청년들은 기존 단체협약보다 지원 수준을 높이고, 라이더로서 배달 활동을 이어갈 수 있는 맞춤형 환경을 조성하는 ‘플랫폼 라이더 상생 지원제도’를 운영한다. 꾸준히 활동하는 플랫폼 라이더의 지속가능성 증진 및 상생활동 장려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장기적인 배달수행을 지원하는 ‘플랫폼 라이더 상생 지원제도’ 신설이 도출됐다.

우아한청년들에 따르면 배민커넥트를 통해 연간 220일 이상, 하루 22건~30건 이상 배달을 수행한 라이더들은 플랫폼 라이더 상생 지원제도의 참여 자격을 얻는다. 특히 라이더의 지속가능한 배달 활동을 지원한다는 취지에서 배달 중 사고 등으로 인한 입원 기간까지 배달 수행일로 반영해, 지원제도 참여 자격을 부여하기로 했다.

지원제도 참여를 원하는 라이더는 ▲배민라이더스쿨 안전교육 수료 ▲운전면허 정지 이상의 처분 이력 없음 ▲오토바이 환경 검사 결과 제출 등 사회·환경과의 상생을 위한 활동을 제출하면 된다. 지원 대상으로 선정된 라이더는 지역에 따라 매월 460~520건의 배달을 수행하면 익월 상생 지원금을 수령하게 된다.

우아한청년들은 지난 2020년 플랫폼 업계 최초의 단체교섭 타결을 시작으로 4년째 모범적인 상생 모델을 선보여 왔다. 또 최근 공식 출범한 배달서비스 공제조합에 최대 규모인 47억원을 출자하면서 라이더의 사회적 안전망을 확보하고 이륜차 보험료 부담을 완화하는 등 배달환경 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외에도 배달용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공동구매할 수 있는 공구장터를 진행하고, 라이더들이 수강을 희망하는 보험과 세법 교육을 무료로 진행하는 등 다채로운 노력을 이어오고 있다.

김병우 우아한청년들 대표이사는 “라이더는 배달 산업의 중요한 파트너라는 일관된 신념으로 성실하게 대화에 임한 끝에 배달업의 지속가능성과 상생을 고려한 협의점을 찾을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대화를 통해 모범적인 상생 모델을 유지함으로써, 배달업계 전반에 상생 모델이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