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0 00:33 (목)
엔씨소프트, AI 바르코 기술 고도화 MOU
상태바
엔씨소프트, AI 바르코 기술 고도화 MOU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3.09.12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진수 기자] 엔씨소프트가 국내 게임사 최초로 자체 개발한 AI 언어모델 ‘VARCO LLM(Large Language Model)’ 기술 고도화에 나선다.

엔씨(NC)는 “자율주행로봇 전문기업 트위니와 로봇 제어 솔루션 연구개발 등 포괄적 업무협약을 담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로봇 제어 솔루션은 사람이 자연어로 명령을 내리면 로봇이 그 명령을 수행할 수 있도록 거대언어모델(LLM)이 자동 번역하는 기술이다.

[사진=엔씨소프트]

엔씨는 ‘VARCO LLM’을 통해 트위니가 개발한 로봇에게 다양한 임무를 주고 로봇이 수행하는 그 일련의 과정들을 다시 거대언어모델 연구개발(R&D)에 적용한다.

이연수 엔씨소프트 NLP 센터장은 "이번 양사간 공동 연구 협업은 LLM이 자율주행로봇과 연결될 때 새로운 가치를 생산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라며 “로봇 제어 솔루션 연구개발을 시작으로 VARCO의 방대한 지식이 보다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가능성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엔씨는 국내 게임사 중 최초로 지난 2011년부터 AI 조직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는 300여명 규모의 전문 인력이 AI(인공지능), NLP(자연어처리) 등 고도의 기술을 연구개발하고 있다.

지난 8월에는 엔씨가 자체 개발한 언어모델 ‘VARCO LLM’과 생성 AI 서비스 플랫폼 ‘VARCO Studio’를 공개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