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4 08:09 (토)
미래에셋 일본엔선물 ETF, 엔테크 열풍 효과
상태바
미래에셋 일본엔선물 ETF, 엔테크 열풍 효과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3.11.22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극심한 엔저 현상에 일본엔선물 상장지수펀드(ETF) 인기가 치솟고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TIGER 일본엔선물 ETF'가 연초 이후 개인 누적 순매수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22일 밝혔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21일 종가 기준 연초 이후 TIGER 일본엔선물 ETF의 개인 누적 순매수 규모는 1238억 원이다. 지난해 연간 개인 누적 순매수 규모(157억원)에 비해 무려 10여배나 증가한 수치다. 개인 투자자들의 강한 매수세에 힘입어 TIGER 일본엔선물 ETF는 21일 기준 순자산 1557억원을 기록하며 국내 상장된 통화선물 ETF 중 순자산 규모 1위에 올라섰다.

[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제공]

TIGER 일본엔선물 ETF는 올해 초부터 지속된 엔저현상 속에 투자자들에게 인기를 끈 '엔테크'의 대표 수단으로 자리잡았다. 21일 기준 엔-원 환율은 871.89원대로 2008년 이후 최저 수준이다. 환차익을 고려한 엔테크 수요가 높아진 가운데 TIGER 일본엔선물 ETF는 국내 유일 엔화에 직접 투자하는 ETF로 주목받고 있다.

원-엔 간 환율을 기초로 엔선물 지수를 추종하는 TIGER 일본엔선물 ETF는 위탁증거금이나 별도의 파생계좌없이 엔선물에 투자하는 효과를 낼 수 있다. 또 ETF는 선물과 달리 만기가 존재하지 않아 선물 투자 시 투자자가 직접 수행해야 하는 롤오버의 불편함이 없다. 엔화 환전과 달리 별도의 환전수수료가 발생하지 않으며 주식처럼 소액으로 간편하게 매매할 수 있다.

이도선 미래에셋자산운용 글로벌ETF운용팀 매니저는 "최근 일본 소비자물가지수(CPI)가 18개월 연속 2%를 웃도는 등 향후 YCC(수익률곡선관리) 정책 수정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이라며 “국내에서 직접 엔화에 투자할 수 있는 유일한 ETF인 TIGER 일본엔선물 ETF가 엔테크 투자자들에게 좋은 수단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