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0 08:29 (토)
[아시안컵] 16강 한일전 무산, 일정-대진표가 좋은 걸까?
상태바
[아시안컵] 16강 한일전 무산, 일정-대진표가 좋은 걸까?
  • 민기홍 기자
  • 승인 2024.01.25 2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축구 한일전 16강전이 무산됐다. 강력한 우승후보를 토너먼트 첫 단계에서 피했으니 이를 다행으로 여겨야 하는 걸까.

25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E조 3차전에서 한국은 말레이시아와 3-3으로 비기고 말았다.

믿기지 않는 결과다. 제 아무리 공이 둥글다 해도 뒤늦게 중계를 접한 축구팬이라면 도대체 어떻게 이런 스코어가 나올 수 있는지 이해할 수 없을 터다. 국제축구연맹(FIFA‧피파) 랭킹에서 한국은 23위로 130위 말레이시아에 한참 앞선다.

 조별리그 E조 최종 말레이시아전에서 후반 동점골을 허용하자 손흥민(왼쪽 첫 번째)을 비롯한 한국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말레이시아의 사령탑이 한국 축구를 훤히 꿰고 있는 김판곤 전 대한축구협회(KFA)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장이라 해도 이는 충격적이다. 말레이시아는 바레인, 요르단을 상대로 득점이 없었고 이미 탈락이 확정된 팀이었다. 대회 최약체 레벨이다.

앞서 15일 바레인(86위)을 3-1로 누를 때도 사실 전반전이 불안했다.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의 중거리 한방이 굴욕을 막았다. 20일 요르단(87위)과 2-2로 비기더니 두 나라보다 한참 레벨이 낮은 말레이시아와도 난타전을 벌인 클린스만호다. 

경기 막판 2-2에서 나온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의 막판 페널티킥으로 성사될 뻔 했던 대회 최고 흥행카드 한국-일본 16강전은 이로써 없던 일이 됐다.

D조의 일본도 앞서 조별리그에서 이라크에 일격을 당하면서 조 1위가 아니라 2위로 토너먼트에 올랐다. 우여곡절 끝에 3-2를 만든 한국이 느슨한 플레이 끝에 막판 또 실점하면서 성사된 줄 알았던 한일전이 사라지고 말았다.

한국은 어쨌든 1승 2무(승점 5)로 지지 않은 채 조별리그를 2위로 마감했다. 무패 행진이긴 한데 64년 만의 정상 탈환, 무조건 우승이 목표인 아시안컵인지라 충격 그 자체다. 2연승 후 로테이션을 돌려 주전들에게 휴식을 부여하고, 3연승으로 가볍게 녹아웃 토너먼트를 준비하는 그림을 그렸던 축구팬들이 민망하게 됐다.

조편성을 받아보고 당연히 E조 1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할 줄 알았던 한국의 계획이 틀어지면서 토너먼트 대진표에는 큰 변화가 생겼다. 한국은 F조 1위와 16강전을 치른다. 상대는 사우디아라비아가 될 게 유력하다. 현재 F조 1위가 사우디, 2위가 태국이다.

말레이시아전이 3-3 무승부로 끝나자 김진수(왼쪽)와 손흥민이 침울한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강으로 꼽히는 일본을 피했지만 다른 부담이 있다. 인접국 카타르에서 펼쳐지는 중동 이벤트라 사실상 사우디의 홈 분위기가 난다는 점이다. 사우디아라비아의 FIFA 랭킹은 56위, 역대 우승 횟수는 1984, 1988, 1996년 등 3회다. 2회인 우리보다 많다.

또 이탈리아 국가대표,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 인터밀란(이탈리아) 등 과거 명문구단을 지휘해본 연봉 270억원의 '명장' 로베르토 만치니(이탈리아)가 감독이라 다소 부담스럽다. 지도력 논란에 휩싸인 클린스만 감독과 견주면 벤치의 전술 역량에서 한국이 밀리는 형국이다.

경기시간에도 큰 변화가 생겼다. E조 1위였다면 16강전 킥오프는 오는 31일 오후 8시30분으로 시청에 최적인 시간대였다. 그러나 졸전 끝에 E조 2위로 밀리면서 31일 새벽 1시에 알리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16강전을 치르게 됐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