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8 21:45 (목)
한미약품, 재미 한인 과학자들과 글로벌 신약개발 협력 확대
상태바
한미약품, 재미 한인 과학자들과 글로벌 신약개발 협력 확대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4.02.06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진수 기자] 한미약품이 미국 샌프란시스코 일대 제약·바이오 업계에 종사하는 한국인 과학자들과 연구 성과를 공유하고 R&D 협력을 강화하는 행사를 가졌다.

한미약품은 “최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재미한인제약인협회 샌프란시스코 지부(Korean American Society in Biotech and Pharmaceuticals San Francisco) 심포지엄’에 후원사로 참여해 주제 발표, 글로벌 리크루트 등을 진행했다”고 6일 밝혔다.

2001년 5월 설립된 KASBP는 미국 제약·바이오 업계에 종사하는 한국인 과학자들로 구성된 비영리단체다. 샌프란시스코 지부는 매년 1월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 개최 시기에 맞춰 심포지엄을 열고 네트워킹을 활용한 정보 교류 및 협력 증진 활동을 진행해오고 있다. 한미약품은 연구협력 등을 위해 KASBP 후원을 지난 11년간 지속해왔다. 2020년부터는 KASBP-SF 후원을 이어가고 있다.

이재윤 한미약품 해외사업팀 PA그룹장이 최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KASBP-SF 심포지엄에서 ‘한미의 미래 성장동력’을 주제로 신약 파이프라인과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 전략 등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한미약품 제공]

올해 KASBP-SF 심포지엄은 ‘약물 발견 및 개발을 위한 분석 고도화(Advanced Analytics for Drug Discovery and Development)’와 ‘혁신 플랫폼 및 스타트업(Innovative platform and Start-ups)’을 주제로 열렸다. 한·미 제약산업 및 생명과학 분야 전문가 130여명이 참석해 연구 성과를 공유하고 글로벌 시장을 효과적으로 선점하기 위한 전략을 모색했다.

한미약품은 이번 행사에서 ‘한미의 미래 성장동력’을 주제로 항암과 비만대사, 희귀질환 분야에서 가동중인 30여개 혁신신약 파이프라인을 설명하고 전사적으로 추진 중인 전주기적 비만치료 신약 프로젝트 ‘H.O.P(Hanmi Obesity Pipeline)’에 대해 소개했다.

현지 한국인 과학자를 비롯한 글로벌 제약사 관계자들은 비만의 치료에서부터 예방, 관리에 이르기까지 전주기적 치료 방법을 모색하는 ‘H.O.P’에 큰 관심을 보였다. 한미만의 차별화된 맞춤형 포트폴리오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 자리에서 한미약품은 신약개발 과정에서 자체적 역량에만 의존하는 ‘폐쇄형 혁신’이 아닌, 외부 아이디어와 기술을 적극적으로 접목해 활용하는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는 점을 부각하며 파트너십을 구축할 수 있는 잠재적 연구진들과의 네트워킹에도 노력을 기울였다.

이재윤 한미약품 해외사업팀 PA그룹장은 “신약개발 전문 기업으로서 탄탄히 구축한 R&D 역량과 오픈이노베이션 전략 등을 이 행사에서 홍보하며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했다”며 “미국 현지에서 활동하는 한국인 과학자들과 연구 성과를 공유하고 다양한 협력 방안을 찾는 데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