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0 08:29 (토)
'16년만 재결합' 투로맨스 신곡 '진달래꽃' 발매 '가창력의 끝'
상태바
'16년만 재결합' 투로맨스 신곡 '진달래꽃' 발매 '가창력의 끝'
  • 박영웅 기자
  • 승인 2024.02.27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박영웅 기자] '록카펠라'라는 새로운 스타일의 음악을 시도하는 보컬그룹 투로맨스가 신곡 '진달래꽃'을 27일 정오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한다.

지난 2007년 데뷔한 투로맨스는 데뷔 16년 만인 올해 김병수, 보이킴 2인조로 팀을 재편성하고 신곡으로 컴백을 선언했다.
신곡 진달래꽃은 투로맨스의 파워풀한 가창력을 기반으로 2000년대 초반 유행하던 남성미 넘치는 록 & 발라드 스타일의 곡 분위기를 회상시키는 노래다.

"사랑하니까 보내줄 수 있다…" 라는 말로 시작해 내 눈물은 진심으로 행복을 바라는 진달래꽃이니 가볍게 밟고 지나가서 행복하길 바란다는 애절한 내용을 담고 있다.특히 투로맨스 멤버들의 깔끔한 하모니와 함께 쉴 새 없이 쏟아내는 고음은 완벽한 완성도를 자랑한다.

[사진=에그뮤직컴퍼니 제공]
[사진=에그뮤직컴퍼니 제공]

 

이번 투 로맨스 신곡은 오랜 음악적 멘토인 ExtraSy mphony (김동현)의 프로듀싱으로 완성됐다. 김동현 프로듀서는 "오랜 시간에 걸쳐 성장한 두 사람의 색을 고스란히 담아내고 애절하지만 강렬하고 슬프지만 아름다운 이야기를 노래로 탄생시키기 위해 열정을 쏟아부었다"라고 설명했다.

소속사 한 관계자는 "복귀하기까지 16년이 지났지만 잊지 않고 투 로맨스를 사랑해 주셨다"라며 "그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투 로맨스 멤버 모두 열심히 준비했다. 따듯한 봄의 감성에도 딱 맞는 음악이 만들어졌다. 많은 기대를 부탁한다"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투로맨스는 신곡 진달래꽃을 시작으로 곧바로 후속곡을 발표한다. 또한 방송과 공연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