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1 00:15 (수)
리그 흥행 보증수표는 옛말? 엘롯기 '동반 부진'
상태바
리그 흥행 보증수표는 옛말? 엘롯기 '동반 부진'
  • 김지법 기자
  • 승인 2015.07.17 2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O리그 전반기 결산] 망가진 투타밸런스- 득점권 변비타선···최고 인기팀들의 예상 외 부진

[스포츠Q 김지법 기자] KBO리그 흥행 보증수표라 불린 LG, 롯데, KIA가 치열한 순위싸움을 벌이고 있다. 하지만 나란히 하위권에 머물러 있다는 점이 짙은 아쉬움을 던진다.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전반기를 마친 현재 롯데와 LG, 케이티는 차례로 7~9위에 머물러있다. KIA와 롯데의 승차는 단 0.5경기, 롯데와 LG의 격차는 1.5경기에 불과하다. 한 경기 결과에 따라 순위가 바뀔 수 있을 정도.

롯데와 KIA는 투타 밸런스가 흔들리고 있다. 롯데는 팀 타율 0.273으로 전체 5위를 기록했지만 평균자책점은 5.05로 9위에 처져 있다. KIA는 평균자책점 4.62로 4위에 올랐지만 타율은 0.251로 최하위에 그쳤다.

▲ LG는 전반기 9위에 머물러 있다. 이동현(사진)까지 부진에 빠져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사진=스포츠Q DB]

LG는 총체적 난국이다. 타율 0.262(9위)과 평균자책점 4.90(8위) 모두 부진하다. 득점권 타율도 0.233으로 최하위를 기록, 자존심을 구겼다.

KIA는 최근 그런대로 버텨주던 마운드까지 흔들리고 있다. 믿었던 양현종과 조시 스틴슨이 이달 들어 부진해 5할 본능은 이미 끝난지 오래다. 다행히 부상이 우려됐던 양현종이 별다른 문제없이 선발 로테이션에 합류, 한숨을 돌렸지만 타선에선 마땅한 대안이 없다.

롯데는 7월 들어 시즌 기록과 반대되는 행보를 보였다. 송승준과 조시 린드블럼이 안정세로 돌아서 선발진은 괜찮아졌지만 시즌 초반 뜨거웠던 방망이가 차갑게 식어버렸다. 계속되는 부진에 롯데는 17일 코칭스태프 보직 변경이라는 칼을 빼들었다.

▲ 부상이 우려됐던 양현종(사진)이 별 탈 없이 1군 마운드에 돌아왔지만 힘 빠진 KIA 타선은 여전히 바닥을 헤매고 있다. [사진=스포츠Q DB]

LG는 불펜의 핵심 이동현까지 부진으로 1군에서 제외되면서 더 큰 위기에 빠졌다. 여기에 최근 헨리 소사까지 허리 통증을 호소, 후반기를 불안하게 만들었다. 그나마 위안거리는 최근 살아나는 신재웅과 올스타 휴식기뿐이다.

세 팀 모두 후반기 반등을 노릴 수 있다. 중상위권과 승차가 많이 나지 않기 때문. KIA는 5위 한화와 승차가 5경기에 불과하다. 이에 세 팀 모두 가을야구를 쉽게 포기할 수 없다.

양상문 LG 감독은 "현재 상황에서 후반기 운영을 바꿔 미래를 대비하는 것은 맞지 않다"며 "시즌 끝까지 승리를 노리는 경기를 하겠다"고 밝혔다.

LG, 롯데, KIA 모두 전반기 기대 이하의 성적을 거뒀지만 후반기 반전을 노리고 있다. KBO리그 최고 인기 팀들인 만큼 많은 팬들이 그렇게 되길 고대하고 있다.

▲ 롯데가 전반기 계속된 투타 불균형으로 부진에 빠지자 17일 코칭스태프 개편이라는 칼을 빼들었다. [사진=스포츠Q DB]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