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2 22:49 (목)
우아한형제들 기술 콘퍼런스 성료, 배달 사이언스의 진화
상태바
우아한형제들 기술 콘퍼런스 성료, 배달 사이언스의 진화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3.11.15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우아한형제들이 기술 콘퍼런스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우아한형제들은 15일 "우아한테크콘퍼런스 2023이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성황리에 열렸다"고 전했다.

우아콘 2023은 배달의민족(배민)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이 최적의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고민한 경험과 기술적 성취, 노하우 등을 대내외 이해관계자와 적극 공유하고 나아가 IT 생태계 전반 발전에 기여하고자 마련한 기술 콘퍼런스다.

올해 4회째를 맞은 이번 우아콘은 배달 사이언스(BAEDAL SCIENCE): 한 번의 배달을 위해 필요한 모든 기술들’을 주제로 진행됐다. 배달 사이언스는 한 건의 배달 처리에도 매우 복잡한 기술들이 어우러져 있음을 뜻하는 용어로 ‘현재 활용하고 있는 다양한 기술에 대해 상세히 나누는 공유의 장’이라는 우아콘의 취지도 반영했다.

이기호 우아한형제들 최고제품책임자(CPO). [사진=우아한형제들 제공]

오프라인으로는 처음 개최된 이번 행사에는 역대 최대 규모인 2만여명이 사전 등록 신청했으며 이중 추첨을 통해 선정된 1800명이 참석했다.

이국환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업무 방식 효율화, 서비스 사용성 향상, 고객 경험 극대화 등을 위해 기술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며 “정교한 AI 배차 추천 기술을 통해 라이더에게 최적의 배달을 매칭하고, 개인화 된 AI 추천 서비스를 통해 고객, 점주, 라이더 모두의 편의성과 만족도를 높이는데 기술을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재하 우아한형제들 최고기술책임자(CTO)가 연사로 나서 우아콘의 여러 세션에서 다루고자 하는 기술을 조망했다. 송 CTO는 “기술, 지식, 경험은 나눔으로써 증폭되고 깊어진다”며 “지식 나눔의 장인 우아콘이 우형 구성원들 성장에도 큰 기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기호 최고제품책임자(CPO)는 ‘배달의민족 프로덕트의 고민과 2023년의 변화’를 주제로 한 키노트 세션에서 프로덕트 조직이 어떤 고민을 하며 서비스를 만들어 가고 있는지, 배민 앱의 기능 뒤에 존재하는 다양한 기술들은 무엇인지 등을 소개했다.

이 CPO는 “많게는 1분에 8000건 이상의 주문이 몰리는 상황 속에서 모든 주문 건에 대해 높은 배달 퀄리티를 보장하는 것이 쉽지만은 않다”면서 “사용자와 가게의 거리, 조리시간, 배달 가능한 라이더 수, 날씨 등 70개가 넘는 요인들을 머신러닝과 AI로 분석해 정확한 배달시간을 예측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윤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은 축사를 통해 “대표적인 배달 테크 플랫폼으로서 우아한형제들이 가진 지식과 생생한 현장경험등을 공유하고 생태계 전반의 긍정적인 에너지를 나눌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우아콘2023에서는 백엔드, 프론트엔드, 인공지능(AI), 머신러닝(ML), 데이터, 로봇, 보안, 디자인 등 14개 분야에서 총 53개의 개별 세션이 펼쳐졌다. 해당 분야에 대한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갖춘 우아한형제들 임직원 83명이 발표자로 참여했다. 아울러 행사 현장에는 우아한형제들이 자체 개발하고, 최근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일대에서 배달 서비스를 개시한 실내외 자율주행 배달로봇 딜리가 전시돼 눈길을 끌었다.

이국환 대표는 “음식 배달부터 퀵커머스까지, 약 2000만명이 사용하는 국민 플랫폼이 된 배민의 여정을 기술을 중심으로 돌아보는 뜻깊은 자리였다”며 “우아한형제들의 기술 공유 문화가 널리 전파되길 바라며, 배달 사이언스를 통해 고객 만족을 창출하는 플랫폼이 되도록 끊임없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