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0 08:29 (토)
클린스만호 뒷심? 호주 감독 “톱 리그 뛰는 선수 많다” [아시안컵]
상태바
클린스만호 뒷심? 호주 감독 “톱 리그 뛰는 선수 많다” [아시안컵]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4.02.03 0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진수 기자] 그레이엄 아놀드 호주 축구대표팀 감독은 한국 축구 대표팀이 아시안컵에서 뒷심을 발휘하는 것에 대해 "내 생각에 한국은 매우 빠른 속도로 경기하는 유럽의 '톱 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이 많아서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아놀드 감독은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AFC(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 8강전에서 한국에 1-2로 진 뒤 이같이 말했다.

호주는 이날 전반 42분 크레이크 굿윈의 선제골로 앞서 나갔다. 사실상 주도권을 쥔 채 후반전에 임했고 후반 추가 시간에 돌입할 때까지 리드하면서 4강 진출을 눈앞에 뒀다. 하지만 호주는 후반 추가 시간 왼쪽 돌파를 시도한 손흥민을 막다 페널티킥을 내줬다.

2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 한국과 호주의 경기. 호주 그레이엄 아널드 감독이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 한국과 호주의 경기. 호주 그레이엄 아널드 감독이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은 황희찬(울버햄튼 원더러스)의 동점골로 승부를 연장을 끌고 갔고 연장 전반 손흥민이 프리킥을 득점해 2-1 승리를 일궈냈다. 한국은 지난달 31일 사우디아라비아와의 16강전에서도 후반 추가 시간 득점해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당시 승부차기에서 4-2로 이겼다.

아놀드 감독은 "그들은 바이에른 뮌헨, 토트넘 홋스퍼, 울버햄튼에서 정상급 선수들을 상대로 뛴다"고 했다. 김민재(바이에른)와 손흥민(토트넘), 황희찬(울버햄튼)을 차례로 언급한 것을 추정된다.

호주는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 후보였지만 8강에서 멈췄다. 아놀드 감독은 "(A매치) 출전 경력을 따지면 우리 팀은 아주 어린 선수단이라 봐야 한다"며 "선수단을 재건하는 과정이다. 오늘도 새 얼굴들을 그라운드에서 볼 수 있었지 않나"라고 말했다.

2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 한국과 호주의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과 황희찬이 포옹하고 있다. 황희찬은 후반 종료 직전 동점 페널티킥을, 손흥민은 페널티킥 유도 및 역전 프리킥골을 넣으며 한국의 4강 진출을 견인했다. [사진=연합뉴스]
2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 한국과 호주의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과 황희찬이 포옹하고 있다. 황희찬은 후반 종료 직전 동점 페널티킥을, 손흥민은 페널티킥 유도 및 역전 프리킥골을 넣으며 한국의 4강 진출을 견인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승리를 거둔 한국은 오는 7일 오전 0시 요르단과 4강전을 치른다. 요르단은 ‘돌풍의 팀’ 타지키스탄을 꺾고 4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요르단과 리턴매치를 치른다. 요르단은 한국과 조별리그 E조에 속했던 팀으로 지난달 20일 2-2로 비긴 바 있다.

한편, 아시안컵 중계 방송은 tvN과 tvN스포츠, 쿠팡플레이, 티빙에서 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