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19 19:29 (일)
‘아침마당’ 히딩크 “현실적으로 감독직 안 맡는 게 현명했다”
상태바
‘아침마당’ 히딩크 “현실적으로 감독직 안 맡는 게 현명했다”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4.04.09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진수 기자] FIFA(국제축구연맹·피파) 2002 한일월드컵에서 한국 축구대표팀의 역대 최고 성적인 4강 신화를 쓴 거스 히딩크(네덜란드) 전 감독은 “사실 현실적으로 생각해보면 감독직을 맡지 않는 게 현명했다”고 말했다.

히딩크 전 감독은 9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 출연해 월드컵에 대한 기억을 오랜만에 꺼냈다. 그는 당시 대표팀 수락 과정에 대해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었다. 조건 중 하나가 16강 진출을 해야한다는 조건이 있었는데 FIFA랭킹을 보면서 보면서 불가능에 가깝지 않나 생각했다”고 했다.

감독직을 수락한 그는 “준비과정을 쉽게 가지 말자”는 게 목표였다고 한다. 그는 “당시에 실력이 비슷한 나라와의 평가전 말고 강대국과 해서 실력을 키워야 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히딩크 전 감독은 자신만의 특별한 선수 선발 기준도 있었다고 한다.

9일 '아침마당'에 출연한 히딩크 전 감독. [사진=아침마당 갈무리]
9일 '아침마당'에 출연한 히딩크 전 감독. [사진=아침마당 갈무리]

그는 “K리그에서도 선수를 선발하기도 했지만 일본 J리그나 군대(상무), 대학교 축구팀에 있는 선수도 생각했다”고 했다.

히딩크 전 감독은 “사실 2002년에 큰 성공을 이루고, 월드컵 신화를 이뤘는데 2~3년 지나면 관심이 꺼질 줄 알았는데 이렇게 오래갈 줄은 몰랐다”고 기뻐했다.

아침마당은 매우 월~금 오전 8시25분에 방송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