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19 19:29 (일)
'월드컵 4강 신화' 히딩크 “한국인 열정 좋아, 아시아의 라틴계 같아”
상태바
'월드컵 4강 신화' 히딩크 “한국인 열정 좋아, 아시아의 라틴계 같아”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4.04.09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진수 기자] FIFA(국제축구연맹·피파) 2002 한일월드컵에서 한국 축구대표팀의 역대 최고 성적인 4강 신화를 쓴 거스 히딩크(네덜란드) 전 감독은 건강 상태와 관련해 “편안하다”고 했다.

히딩크 전 감독은 9일 KBS1 ‘아침마당’에 출연해 “8년 전에 오른쪽 무릎을 수술했고 (이후) 왼쪽도 수술했는데 지금 컨디션이 좋다. 편안해졌다”고 했다. 춤도 출 수 있냐는 질문에 “원래 춤을 잘 추는 편은 아니었지만 건강을 회복하면서 몸을 자유자재로 쓸 수 있게 됐다”고 했다.

이날 방송에서 공개된 히딩크의 자택에는 한국 문화와 관련된 소품들이 집 곳곳에 배치돼 있었다. 그는 “정말 솔직히 말씀드리면 한국 문화를 좋아하지만, 아내 엘리자베스가 한국 문화를 알 수 있도록 뒀다”고 했다.

9일 KBS1에 출연한 거스 히딩크 전 감독. [사진=아침마당 갈무리]
9일 KBS1에 출연한 거스 히딩크 전 감독. [사진=아침마당 갈무리]

한국 사람들의 매력에 대해서는 “저는 전 세계를 돌아다니면서 러시아와 호주 등 여러 국가에서 일해봤는데 2002년이 쉬운 해는 아니었다. 그럼에도 한국 사람들이 너무 좋고, 한국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열정이 너무 좋았다”고 했다. 그는 “중국과 일본에서도 일해 봤는데 한국은 아시아계 라틴계같다, 그런 열정을 가지고 있어 좋다”고 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