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2 22:49 (목)
이승훈 부상 투혼, 허벅지 자상에도 아시안게임 출전한다
상태바
이승훈 부상 투혼, 허벅지 자상에도 아시안게임 출전한다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7.02.13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00m-1만m-매스스타트-팀추월 등 4개 종목 모두 참가할지는 삿포로서 결정

[스포츠Q(큐) 박상현 기자]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종별스피드스케이팅선수권 팀추월 경기를 치르다가 넘어지면서 스케이트 날에 허벅지를 베이는 부상을 당한 이승훈이 일단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 출전한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13일 "세계종목별선수권 팀추월에서 부상을 입은 이승훈이 아시안게임 출전을 결정했다"며 "당초 5000m와 1만m, 매스스타트, 팀추월 등 4개 종목에 출전할 예정이었는데 모두 참가할지는 대회 직전까지 경과를 지켜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승훈은 지난 10일 강원도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강릉 오발)에서 벌어진 2017 ISU 세계종별스피드스케이팅선수권 남자 팀추월 도중 곡선 주로를 돌다가 넘어지면서 부상을 입었다. 이승훈은 넘어지면서 벽에 부딪히는 과정에서 스케이트날에 오른쪽 허벅지와 무릎 부위 4cm를 베였다.

이승훈은 벽에 부딪힌 뒤 발목 통증을 호소, 들것에 실려나간 뒤 강릉 아산병원으로 긴급 후송돼 발목 골절 또는 인대 부상이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섞인 추측을 낳았지만 진단 결과 4cm 베인 것 외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판명돼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이후 이승훈은 무리하지 않고 매스스타트에 출전하지 않아 유력했던 금메달 1개가 줄어들었다.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은 세계종별선수권에서 김보름의 여자 매스스타트 금메달과 이상화의 여자 500m 은메달 등 2개의 메달을 따내며 금메달 1개와 은메달 2개를 기록한 일본에 뒤졌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