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1 01:46 (금)
'데뷔' 하이파이유니콘, FNC 차세대 밴드의 자신감 [SQ현장]
상태바
'데뷔' 하이파이유니콘, FNC 차세대 밴드의 자신감 [SQ현장]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3.06.26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암=스포츠Q(큐) 글 김지원 · 사진 손힘찬 기자] '밴드 아이돌 명가' FNC엔터테인먼트의 신예 '하이파이유니콘(Hi-Fi Un!corn)'이 정식으로 가요계에 첫 발을 내디딘다.

26일 오후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프리즘타워에서 보이 밴드 하이파이유니콘 데뷔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쇼케이스에는 멤버 엄태민·후쿠시마 슈토·김현율·손기윤·허민과 프로듀서 정용화가 참석했다.

밴드 하이파이유니콘은 일본 지상파 방송국 TBS와 FNC엔터테인먼트가 기획, SBS 미디어넷이 제작을 맡은 한일 합작 오디션 프로그램 '더 아이돌 밴드: 보이즈 배틀(THE IDOL BAND : BOY’S BATTLE)'에서 최종 우승을 차지해 결성된 보이 밴드다.

 

하이파이유니콘(Hi-Fi Un!corn)

 

이날 엄태민은 "오디션 당시만 해도 데뷔할 수 있을 거라고 상상 못했는데 현실로 이뤄지니 꿈이 이뤄진 것 같아 행복했다. 물론 걱정도 두려움도 있었지만 원동력 삼아서 3개월 간 열심히 준비했다. 준비기간 짧았던 만큼 최선을 다했다"고 데뷔 소감을 밝혔다.

일본인 멤버 후쿠시마 슈토는 한국어로 "데뷔 날짜 정해지는 순간 실감이 났고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사실 오늘이 저희 어머니 생신이다. 좋은 선물이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하이파이유니콘은 엄태민(보컬, 기타), 후쿠시마 슈토(보컬), 김현율(기타), 손기윤(베이스), 허민(드럼) 등 한국과 일본인 5인조 멤버로 구성됐으며, 그룹명에는 ‘순수한 열정’의 상징이 되고 싶으며, 하이 퀄리티의 음악으로 시대의 유니콘이 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26일 한국과 일본에서 동시 발표하는 데뷔 디지털 싱글 '오버 더 레인보우(Over the Rainbow)'은 비가 내린 뒤에 예쁜 무지개가 나타나듯이 어려움 앞에 큰 행복이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는 희망을 노래한 곡으로, 프로듀서로서 하이파이유니콘을 서바이벌 우승으로 이끈 씨엔블루(CNBLUE) 정용화가 직접 작사·작곡했다.

 

씨엔블루 정용화

 

이날 쇼케이스 현장에 함께 한 정용화는 "사실 제가 처음 데뷔했을 때가 기억난다. 기분 알 것 같아서 저도 떨린다"며 "제가 다른 아티스트에게 곡을 많이 준 적이 없는데 제가 열심히 쓴 곡으로 데뷔하게 돼서 감회가 남다르고 저에게도 큰 도전이었다"고 밝혔다.

서바이벌 프로그램에 이어 데뷔까지 지켜본 정용화는 "제가 이 친구들의 아이덴티티, 색깔을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음악을 정말 사랑하는 마음이 느껴지는 친구들"며 "방송하면서 성장하는 모습을 지켜봤기 때문에 끝나고 나서도 도움이 되고 싶었다"고 프로듀싱에 참여한 이유를 전했다.

'오버 더 레인보우'는 하와이 여행 중 무지개를 본 경험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었다고. 정용화는 "앞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비가 와서 너무 힘들게 운전을 했는데 비가 그치면서 정말 큰 무지개 사이로 가게 됐다"며 "비가 오지 않으면 무지개도 볼 수 없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친구들도 어리지만 역경을 이겨내고 무지개를 맞이할 수 있지 않을까, 가사로 표현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하이파이유니콘(Hi-Fi Un!corn)

 

'밴드 명가' FNC의 명성을 이을 하이파이유니콘의 강점은 무엇일까. 엄태민 "오디션을 통해서 우승한 밴드라는 게 강점"이라며 "멤버 각자 실력이 보장돼 있다. 또 저와 슈토가 좀 더 다양한 언어들로 가사 전달드릴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밴드 아이돌'로서 정체성을 확고히 하겠다는 자신감도 드러냈다. 김현율은 "아이돌 그리고 밴드 두 가지 모두 잡기 위해서 표정과 몸짓 등 퍼포먼스도 연습하고 있다. 연주도 뒤쳐지지 않기 위해 개인 연습 열심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저희 모두 음악을 통해서 행복 받은 것처럼 듣는 분들에게도 행복 전하고 싶다는 마음이 있다. 저희가 하고 싶은 이야기 전해드리고 싶어서 저희끼리도 이것저것 만들고 있다.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들려드리고 싶다"고 작사·작곡에 대한 열망도 전했다.

이날 마지막으로 정용화는 "이제 진짜 시작이다. 앞으로 힘든 일도 많겠지만 지금 느낀 음악에 대한 열정과 행복, 사랑하는 마음을 잊지 않는다면 무엇이든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며 "FNC 밴드 계보 이어갈 친구들이다. 많은 기대와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오버 더 레인보우'는 물론 오디션 파이널곡 '도레미파솔(DoReMiFa-Soul)'의 한국어·일본어 버전까지 총 네 곡이 수록된 하이파이유니콘 데뷔 싱글 '오버 더 레인보우'는 26일 오후 6시부터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감상할 수 있다. 

하이파이유니콘은 같은 날 데뷔 쇼케이스를 개최한다. 저녁 7시 SBS M, SBS FiL에서 생중계되며 유튜브 채널 THE K-POP을 통해 라이브스트리밍 된다. 일본에서는 CS방송 TBS 채널 및 TVe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