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4 08:09 (토)
현대건설, 흥국생명의 강력한 대항마 [프로배구]
상태바
현대건설, 흥국생명의 강력한 대항마 [프로배구]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3.12.07 2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스포츠Q(큐) 김진수 기자] 수원 현대건설 힐스테이트가 거침없이 전진하고 있다. 어느덧 6연승. 14경기에서 승점 32(10승 4패)로 한 경기를 덜 치른 인천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와는 승점 1점 차다.

공격 지표가 좋다. 7일 기준 팀 공격 성공률은 2위(42.57%), 세트당 팀 블로킹은 2위(2.32개)다. 지난 2시즌 GS칼텍스서울Kixx에서 뛰다 올 시즌 레티치아 모마 바소코(등록명 모마)는 305득점, 공격성공률 44.03%로 득점 6위, 공격성공률 3위에 올라 있다. 퀵오픈 공격 성공률은 52.27%로 전체 1위다.

양효진은 세트당 블로킹 2위(0.830개), 이다현은 10위(0.453개)다.

7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로공사전에 나선 위파위. [사진=KOVO 제공]
7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로공사전에 나선 위파위. [사진=KOVO 제공]

올 시즌을 앞두고 발목 부상을 당해 1라운드 마지막 경기인 GS칼텍스전에 복귀한 정지윤은 점차 팀에 녹아들고 있다.

7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김천 한국도로공사 하이패스와의 홈경기에서 14점, 공격성공률 46.15%를 기록했다.

아시아쿼터 아웃사이더 히터 위파위 시통(등록명 위파위·태국)은 박정아(광주 페퍼저축은행 AI페퍼스)와 시간차 공격 1위(70.00%)에 올라 있다. 퀵오픈는 7위(47.41%)다. 

현대건설의 힘은 7일 도로공사전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4세트 1-5에서 모마, 이다현, 정지윤의 연속 득점으로 8-5로 역전했다. 위파위의 활약 역시 빼놓을 수 없었다. 3세트에만 블로킹 2점을 포함해 7득점하며 분위기를 이끌었다.

현대건설은 이날 도로공사를 세트스코어 3-1(25-19 17-25 25-17 25-16)로 꺾었다. 위파위의 슬픔을 디딘 활약이었다.

위파위는 최근 부친상을 겪어 지난달 30일 도로공사전을 마치고 태국으로 출국했다. 5일 팀에 복귀했고 이날 경기에 나섰다. 강성형 현대건설 감독은 “길게 기용했으나 리시브와 수비에서 잘한 것 같다”고 칭찬했다.

위파위는 경기 후 “한국에 복귀한 첫째 날에는 힘들었는데 감독님이 쉴 시간을 주셔서 괜찮았다”며 “처음에는 놀랐고 슬펐는데 태국에 돌아가 가족들과 시간을 많이 보내고 얘기해 괜찮았다고 생각했지만 (한국에) 돌아왔을 땐 많이 힘들었는데 많이 응원해주셔서 괜찮았다. 해야 할 일이 있으면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대건설은 흥국생명의 강력한 대항마로 꼽힌다. 흥국생명은 13경기에서 12승(1패)을 거두는 올 시즌 최강의 팀이다. 다만 현대건설은 올 시즌 흥국생명과의 2경기에서 모두 졌다. 강성형 감독은 “흥국은 어렵다”고 했다. 쉽지 않다는 의미다.

현대건설은 이번 달에 흥국생명과 2번 만난다. 강성형 감독은 “그 전에 잘해야 한다”고 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