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3 00:15 (토)
아모레퍼시픽재단, 화장품 공병 크리스마스 트리로 재해석
상태바
아모레퍼시픽재단, 화장품 공병 크리스마스 트리로 재해석
  • 김석진 기자
  • 승인 2023.12.15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석진 기자] 아모레퍼시픽재단이 화장품 공병을 미디어아트전시로 재활용한다.

아모레퍼시픽재단은 15일 "화장품 공병으로 만든 크리스마스 트리 '희망의 빛 1332'를 전시한다"고 밝혔다. 

전시품은 15일 오후 6시 점등식을 시작으로 내년 1월 2일까지 세종문화회관 중앙 계단 위 야외 공간인 세종뜨락에서 진행된다.

[사진=아모레퍼시픽재단 제공]
[사진=아모레퍼시픽재단 제공]

아모레퍼시픽재단은 설립 50주년을 기념해 세종문화회관과 함께하는 공공예술 프로젝트로 이번 전시를 기획했다. 

높이 8.3m의 대형 트리인 이번 작품은 수거된 화장품 공병 1332개에 발광다이오드(LED)로 불을 밝혀 새로운 가치 창출의 희망을 연출했다. 

트리 제작에는 크리에이티브 컴퓨팅 그룹이 참여했다. 관객들이 손을 맞잡는 동작을 인식해 빛을 점등하는 방식의 관객 참여형 미디어 아트 작품으로 설계돼 더욱 눈길을 끈다. 

이상호 아모레퍼시픽재단 사무총장은 “아모레퍼시픽재단은 이번 전시를 계기로 다양한 문화예술 분야를 적극적으로 지원하며 시민들과 대중들에게 사랑받는 문화 재단으로 발돋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1973년 설립된 아모레퍼시픽재단은 아모레퍼시픽 창업자인 고(故) 서성환 선대회장의 뜻에 따라 지난 50년간 다양한 분야의 우수한 연구를 발굴하고 대중과 소통해 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