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3 00:15 (토)
“누군지 몰라요” 허훈의 도발, ‘밤양갱’ 부른 이우석 [KBL 미디어데이]
상태바
“누군지 몰라요” 허훈의 도발, ‘밤양갱’ 부른 이우석 [KBL 미디어데이]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4.04.02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이=스포츠Q(큐) 김진수 기자] 도발과 도발이 이어졌다.

2일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정관장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서는 선수와 감독의 도발이 계속됐다. 미디어데이에서부터 기선제압을 하겠다는 의지가 느껴졌다.

허훈(수원 KT 소닉붐)이 앞장섰다. 허훈은 사회자가 ‘가장 경계되는 선수’에 대해 묻자 “질문이 뭐였죠?”라고 되물은 뒤 다시 사회자가 질문을 말하자 “없습니다!”라고 크게 말했다. 앞서 6강 플레이오프에서 맞붙는 이우석(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이 KT의 경계하는 선수로 패리스 배스와 허훈을 뽑은 것에 대한 답이었다.

수원 KT 허훈이 2일 오전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정관장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서 출사표를 던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수원 KT 허훈이 2일 오전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정관장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서 출사표를 던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허훈은 사회자가 “이우석이 허훈을 막겠다고 하더라”라고 하자 “누군지 잘 모르겠다”고 다시 한번 도발했다. 옆 테이블에 있던 이우석은 “최선을 다해 막아보십시오”라고 했다.

이우석은 송영진 KT 감독에게는 “항상 (경기 중) 화가 많이 나 계시던데 6강(플레이오프)에서 화가 많이 날 예정인데 괜찮으신지…”라고 질문했다. 6강에서 이기겠다는 말을 에둘러 표현한 셈. 송영진 감독은 “제가 화가 났다기보다 표정 자체가 어글리(ugly)하다. 표정을 밝게 하려고 노력 중이고 제가 그렇게 화낼 일은 없을 거다. (6강 플레이오프에서 시리즈 전적) 3-0으로 끝낼 거니까”라고 했다.

송영진 감독 옆에 앉아있던 허훈은 “감독님이 표정이 안 좋다는 얘기를 많이 듣는데 표현하는 방식이 서툴 뿐이지 마음은 따뜻하다”며 감독을 감쌌다.

2일 올림픽파크텔 올림피아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 현대모비스 조동현 감독, 송영진 감독, 허훈, 이우석. [사진=KBL 제공]
2일 올림픽파크텔 올림피아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 현대모비스 조동현 감독, 송영진 감독, 허훈, 이우석. [사진=KBL 제공]

허훈의 형인 허웅(부산 KCC 이지스)도 나섰다. 그는 이우석에게 “(정규리그) 개막 미디어데이에서 소녀시대의 노래를 부르면서 각오를 한 게 화제가 댔는데 플레이오프를 한 소절로 표현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자 이우석은 비비의 ‘밤양갱’의 가사를 개사해 “달디달고 달디달고 달디단 모비스~”라고 즉석으로 불러 좌중을 웃겼다. 이우석은 개막 미디어데이 “어리다고 놀리지 말아요~”라며 소녀시대의 ‘소녀시대’를 부른 바 있다.

허웅이 전희철(서울 SK 나이츠) 감독에게는 “지난 경기 때 (오)세근 형의 컨디션이 좋았던 것 같다”고 질문하자 전희철 감독은 “4일부터 바로 좋아질 예정”이라고 했다. 4일은 두팀이 맞붙는 날.

정규리그를 1위로 마친 김주성 감독에 대해 짜장면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김주성 감독은 시즌 초 짜장면을 먹으면 승리한다는 루틴이 생겨 한동안 경기 전날 저녁 식사를 짜장면으로 했다. 김주성 감독은 “서울과 부산에 맛집을 알아보고 있다”고 미소 지었다.

2일 올림픽파크텔 올림피아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 DB 강상재, 김주성 감독. [사진=KBL 제공]

올해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는 정규리그 4위 SK-5위 KCC(4일), 3위 KT-6위 현대모비스(5일)의 맞대결로 진행된다. SK-KCC전 승자가 정규리그 1위 원주 DB 프로미를 4강에서 만난다. KT-현대모비스 승자는 정규리그 2위 창원 LG 세이커스와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놓고 겨룬다. 플레이오프 6강과 4강은 5전 3승제다. 챔피언결정전은 7전 4승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