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0 10:41 (목)
넥슨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글로벌시장 공략 준비완료
상태바
넥슨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글로벌시장 공략 준비완료
  • 안호근 기자
  • 승인 2021.12.01 2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카트라이더'가 이제 국내를 넘어 전 세계 유저와 경쟁하는 글로벌 레이싱 게임으로 거듭난다.

넥슨은 1일 "‘카트라이더: 드리프트’는 오는 9일부터 15일까지 전 세계 유저를 대상으로 ‘3차 CBT 글로벌 테스트 드라이브’에 돌입한다"며 "콘솔 기기 엑스박스 원(Xbox one)에 이어 플레이스테이션4(PS4)를 확장 지원하고, PC와 콘솔 크로스 플레이의 기술적 안정성은 물론 초보자가 게임에 쉽게 안착하기 위해 필요한 환경과 주행감 등을 중점적으로 검증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사진=넥슨 제공]
[사진=넥슨 제공]

◆ 낮아진 진입장벽, 콘솔 유저 유입 노린다

카트라이더: 드리프트의 트랙을 즐기기 위해 필수적으로 익혀야 하는 드리프트 시스템과 추격해오는 상대를 따돌리기 위해 바나나와 미사일 등 다양한 아이템을 적재적소에 사용하는 것은 카트라이더를 처음 접하는 글로벌 유저에게는 생소할 수 있다. 이를 위해 넥슨은 카트라이더의 기본적인 게임 조작법을 튜토리얼화 해 모든 유저가 게임을 쉽게 시작해 원활한 주행까지 경험해볼 수 있도록 했다.

먼저 콘솔기기 조작에 익숙하지 않은 유저를 위해 주행 시 자동 엑셀레이터 기능을 설정할 수 있도록 했다. 주행 방향을 트랙 바닥에 가이드라인으로 알려주거나 카트 전방에 주행 방향을 표시해주는 등 플레이를 보조해 줄 수 있는 다양한 장치를 제공한다. 이밖에 트랙 내 드리프트 사용을 추천하는 구간을 표시해주거나 드리프트 존 가이드 안에서 드리프트를 시도할 경우 일정 각도를 보정해주는 기능도 탑재했다. 

[사진=넥슨 제공]
[사진=넥슨 제공]

 초보자 성취감 고취

지난 테스트에서 확인한 해외 유저들의 '리타이어' 비율을 분석해 지속적인 성장을 독려하기 위한 다양한 장치를 마련했다. 일간 챌린지(미션)와 테스트에서 사용할 수 있는 캐릭터, 코스튬 등 다수 보상을 배치했으며, 라이선스를 통해 초보자를 위한 기본적인 주행 스킬과 진입장벽이 낮은 아이템전에서 사용되는 아이템 기능에 대한 스킬을 배울 수 있도록 했다.

또 타임어택에 쉐도우 기능(기존 플레이 기록이 있을 경우 해당 캐릭터를 소환해 보여주는 장치)을 제공해 유저 스스로 도전하고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했다. 

넥슨은 "한편 카트라이더: 드리프트는 지난 10월 소니 2022년 라인업 쇼케이스 ‘스테이트 오브 플레이(STATE OF PLAY)'에서 공개된 플레이 영상을 통해 차세대 비주얼 그래픽과 완전한 크로스 플레이, 향상된 게임시스템 등으로 주요 외신의 긍정적 평가를 받았다. 콘솔 플랫폼 제조사인 마이크로소프트, 라인프렌즈 등 글로벌 기업과 잇단 협업을 성사시키며 큰 기대감을 나타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훈 니트로스튜디오 대표는 ”카트라이더: 드리프트는 게임 플랫폼 한계를 넘어 언제 어디서든 즐길 수 있는 차세대 글로벌 레이싱 게임”이라면서 “진화된 그래픽과 차별화된 게임성을 바탕으로 전 세계 유저들이 다 함께 즐겁게 경쟁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